교열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역대 왕조에서 행해진 열병의식(閱兵儀式) 및 군사 훈련 검열 제도.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역대 왕조에서 행해진 열병의식(閱兵儀式) 및 군사 훈련 검열 제도.
내용

넓은 의미로는 진법(陣法 : 戰術)·무예(武藝:戰技) 훈련, 군사 동원 점검, 병기·군마 점검, 강무의식(講武儀式 : 사냥대회)·열병의식 등 전반적인 군사 훈련 검열을 뜻한다.

그러나 좁은 의미로는 왕의 친림하에 시행되던 열병식 및 전투훈련 참관을 의미한다. 이를 대열(大閱) 또는 친열(親閱)이라고 했다.

좁은 의미의 교열 의식은 신라 파사왕 15년(94)에 알천(閼川)에서 처음 대열이 행해진 이래, 역대의 모든 왕조에서 시행되었다. 고려시대까지 크고 작은 교열 행사가 수시로 행해졌으나 그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다.

조선 초기에는 교열보다 강무 행사가 빈번하게 시행되다가 1426년(세종 8)에 한성 살곶이[箭串]에서 처음으로 친열이 행해졌다. 세종은 1433년에 ≪진설 陣說≫을 찬술하게 하여 자세한 훈련과 교열의 규례를 마련하였다. 이것은 1451년(문종 1) 문종에 의해 보완되었고, 그 뒤에 ≪진법 陣法≫으로 간행되었다.

조선시대 왕이 참관하는 대열(친열)은 매년 9월과 10월 중에 서울 교외에서 시행되었다. 그 행사 내용을 보면, 당일 좌우군이 교련장에 마주 포진한 뒤 대가(大駕)가 도착하면, 큰 나팔[大角]을 불어 개막을 알린다.

이어 좌우 두 대장이 오위(五衛)의 장수들을 불러 선서한다. 선서는 “이제 대열을 행해 사람들에게 전투법을 교련하는데, 진퇴좌우를 일체 병법과 같이 하여, 명령에 따르면 상을 주고 명령을 어기면 형벌을 줄 것이니 힘쓸지어다.”라고 한다. 선서가 끝나면 오위의 장수들은 각기 그 위치에 돌아가 이 내용을 전달한다.

이어서 대가 앞에서 큰 나팔을 불고 기[麾]를 지휘해 진을 형성하면, 대포를 쏘고 전투나팔[戰角]을 불어 여러 형태의 진법을 차례로 훈련하게 된다. 이러한 열병 의식은 전투 훈련 및 검열의 의의도 있었지만, 왕에 대한 군대의 충성을 맹세하는 의식이기도 하였다.

넓은 의미의 교열은 일체의 군사 훈련과 검열 제도를 뜻하는데, ≪경국대전≫에 그 내용이 수록되어 있다. 그 가운데에서 주요 사항은 다음과 같다.

① 서울의 군대는 매월 2일과 16일에 진법훈련[習陣]을 실시하게 하였다. 왕이 참관할 수 없을 경우에는 위임받은 장수가 그것을 진행하게 된다. 병조에서 그 성적을 기록해 보고하고 연말 인사 고과에 반영하였다. 지방군은 농사철을 제외하고 매월 16일에 소부대별로 진법을 훈련하며, 2월과 10월에는 대부대 단위로 진을 바꾸어가며 훈련하게 하였다.

② 4계절의 끝 달에는 병조와 도총부의 당상관 및 군기시(軍器寺)의 책임자 각 1인이 교외에서 화포 사격을 훈련시키고, 지방에서는 각 부대장[鎭將]이 사격 훈련을 시키도록 하였다. ③ 2월과 9월의 20일에는 병조와 도총부 당상관들이 각 부대의 병기를 점검하게 하였다.

④ 병조와 도총부의 당상관들은 수시로 번상군사(番上軍士)와 말의 동원 상태를 점검하게 하였다. ⑤ 근무 중이 아닌 군사를 3일 중 하루는 훈련원에 나가 진법이나 활쏘기 훈련을 받게 하며, 그 성적을 시험해 화살을 표적에 맞힐 때마다 특별 근무일수로 가산해주었다. 이 때 훈련에 불참한 자는 태형에 처하게 하였다.

조선 후기에 이르면, 여기에 몇 가지 사항들이 더 첨가되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① 국왕이 친림해 열병할 때에는 선전관과 교련관도 함께 참석하게 하였다. ② 삼군문(三軍門 : 훈련도감·금위영·어영청)은 매월 3회씩 정해진 날짜에 교외에서 진법을 훈련하도록 하였다.

③ 남한산성의 삼영(三營 : 수어청의 前·中·後營)과 그 좌우부는 각각 관할 지역에서 봄·가을 윤번으로 훈련한 뒤, 모여서 연합작전 훈련을 실시하게 하였다.

④ 병마절도사는 지방을 순시하며, 각 읍의 속오군(束伍軍)과 세초군(歲抄軍)을 점검, 사열, 시험하며, 병사의 유고시에는 영장(營將)이 대리하게 하였다. ⑤흉년이 되어 대훈련을 정지할 때에는 각 읍의 군사를 관문에 집합시켜 훈련하도록 하였다.

참고문헌

『삼국사기』
『고려사』
『세종실록』
『경국대전』
『속대전』
『대전회통』
『국조오례의』
『증보문헌비고』
『한국군제사』-근세조선전기편·후기편-(육군본부, 1968·1977)
『조선시대군제연구』(차문섭, 단국대학교출판부, 1973)
집필자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