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암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제학의 시 · 기 · 행장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제학의 시 · 기 · 행장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4권 4책. 필사본. 권두에는 아우 제성(濟性)의 서문이 있으나, 편찬·간행경위는 미상이다.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권1에 서언(敍言), 권2에 기 3편, 서(序) 5편, 제문 1편, 권3에 송(頌) 1편, 부(賦) 1편, 행장 23편, 권4에 시 270여 수로 구성되어 있다.

「서언」은 국가의 성쇠가 학문의 존폐에 달려 있다고 역설하고, 선비가 오직 해야 될 일은 수신제가 등이라고 말한 뒤에, 조선 창업 이래 왕가에서 얻은 것과 잃은 것이 무엇인가를 하나하나 지적하고, 개선 방법과 앞으로 해야 될 일을 조목별로 설명하였다.

제2책의 「신라시조왕본기」에는 신라의 연원과 김씨(金氏)의 흥기사적(興起事蹟)·왕계(王系)·파보(派譜) 등을 자세하게 기술하고 있다.

「재조번방송(再造藩邦頌)」에서는 기자(箕子)에 연원을 두어 역사를 기술했고, 조선의 태조로부터 명종까지의 치적을 하나하나 평가하였다. 그리고 임진왜란 당시에 있었던 전후의 사정을 설명하면서 이이(李珥)와 그의 제자 조헌(趙憲)의 선견지명, 송상현(宋象賢)·신립(申砬)의 장렬한 전사, 순변사(巡邊使) 이일(李鎰)의 패주, 행주대첩과 노량해전에서 권율(權慄)과 이순신(李舜臣)의 전공 등 역사적 사실을 방대하게 기술하면서, 칭찬과 함께 날카로운 비판을 가하였다. 이 글은 역사를 국가기관이 아닌 개인적인 입장에서 기술했다는 데 그 가치를 찾을 수 있으며, 상세하면서도 객관적 비판을 가한 것이 높이 평가될 만하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