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음집 ()

목차
관련 정보
구음집 / 김광수
구음집 / 김광수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김광수의 시 · 서(書) · 제문 · 잡저 등을 수록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김광수의 시 · 서(書) · 제문 · 잡저 등을 수록한 시문집.
서지적 사항

4권 2책. 목판본. 서문과 발문이 없어 간행경위가 자세하지 않다. 국립중앙도서관, 장서각에 있다.

내용

권1∼3에는 시 222수, 서(書) 17편, 잡저 3편, 제문 21편, 권4에는 가장(家狀)으로 행록(行錄) 1편, 행략(行略) 1편, 끝에 부록으로 만사 9수, 제문 5편, 유사 1편, 묘지명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주로 서정시가 많은데, 「춘한연일희견화개(春寒連日喜見花開)」에서는 추운 봄날씨가 계속되는데도 그 아픔을 무릅쓰고 피어나는 꽃을 자기의 생애와 비유하여 잘 묘사하고 있다. 「술회사십운(述懷四十韻)」은 오언연작시로 자연을 자신의 은거생활에 흡수시켜 낙천적인 그의 생애를 일관성 있게 서술한 작품이다.

서(書) 가운데 그의 스승인 유치명(柳致明)과 왕복한 것은 주로 경전훈고(經典訓詁)에 대한 논술이다.

잡저의 「소매초려기(小梅草廬記)」에서는 집을 소매에 지은 내력과 함께 소매는 원래 금마(金馬)였는데 자기가 지명을 소매로 바꾼 경위를 설명하고 있으며, 「진민사훼철시정본관문(鎭民祠毁撤時呈本官文)」에서는 천년 동안이나 보전해 온 진민사(鎭民祠)는 고려 때 첨사(詹事) 김용비(金龍庇)의 사당으로, 훼철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을 그 사유를 들어서 설명하고 있다.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