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별장청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 후기 훈련도감의 소규모 특수 관서.
목차
정의
조선 후기 훈련도감의 소규모 특수 관서.
내용

훈련도감의 항오출신(行伍出身) 무과급제자로 구성된 국출신(局出身) 부대를 통솔하여 창덕궁의 후문인 영숙문(永肅門)과 숭지문(崇智門)의 숙위(宿衛 : 숙직하며 지킴)를 담당하였다. 여기에는 정3품 국별장 3인과 국출신 150인이 소속되어 있었다.

국별장은 일찍이 변방의 방어사(防禦使)나 당상선전관을 지낸 무관 중에서 선임하였고 그 임기는 만 2년이었다. 국출신은 1637년 남한산성 방어전에 참여하였던 병사들 중 무예시험에 합격한 1,384인을 7개국의 특수부대로 편성하였던 것인데, 1663년(현종 4)에 3개국 150인으로 감축 정비하였고 급료나 대우가 특별하였다.

국별장청은 국출신부대가 편성되면서 창설된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1인의 국별장과 45인의 국출신이 한 조가 되어 영숙문과 숭지문을 경비하였는데 영숙문에 25인, 숭지문에 20인이 배정되었다. 그 청사도 두 문의 근처에 있었을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속대전(續大典)』
『대전회통(大典會通)』
『만기요람(萬機要覽)』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