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암문집 ()

목차
관련 정보
송상의 국암문집 중 권수면
송상의 국암문집 중 권수면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송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0년에 간행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송상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10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3권 1책. 목활자본. 1910년에 그의 후손인 인수(仁洙)와 태현(泰鉉)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박치복(朴致馥)의 서문이 있고, 권말에 이광진(李光震)·송지식(宋之栻)·송근회(宋根晦) 등의 발문이 있다. 연세대학교 도서관 등에 있다.

권1·2는 시 218수, 서(序) 1편, 발 1편, 축문 2편, 제문 8편, 권3은 부록으로 만사 36수, 제문 4편, 행장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시는 순박하고 조촐하며 운치가 있고 감상적인 느낌을 주는 것이 많다. 「초하(初夏)」·「즉경(卽景)」·「3월 3일」 등 평범한 생활주변의 경관을 시제로 삼아 심미적 감각을 차원 높게 구사하고 있다. 「곡성압록강원(谷城鴨綠江院)」은 나그네가 고향을 그리워하는 우수를 잘 표현하고 있으며, 「우중매화성개(雨中梅花盛開)」는 눈 아닌 비를 맞으며 핀 매화에서 봄이 가지는 상징적 의미를 발견하려고 하였다.

서(序)의 「명소자서(命騷自序)」는 시에 관한 자신의 견해를 밝히고 있는데, 구양수(歐陽脩)가 곤궁한 시인에게서 좋은 시가 나온다고 한 말에 공감을 표시하고, 지엽적인 표현기교보다는 시속에 담겨 있는 정신이 중요함을 강조하고 있다. 축문 중에는 가뭄이 계속되어 비가 내리기를 기원한 「축기우문(祝祈雨文)」이 있다.

관련 미디어 (3)
집필자
권오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