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굉 ()

진봉선생일고
진봉선생일고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상의원별좌, 별제, 동궁의부수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인보(仁甫)
진봉(震峰)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75년(선조 8)
사망 연도
1652년(효종 3)
본관
안동(安東)
출생지
경상북도 안동시
주요 관직
상의원별좌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상의원별좌, 별제, 동궁의부수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인보(仁甫), 호는 진봉(震峰). 안동 이계리(伊溪里) 출생. 아버지는 증집의(贈執義) 권대기(權大器)이며, 어머니는 곡강배씨(曲江裵氏)이다. 권춘란(權春蘭)의 문인이다.

아버지와 형 권우(權宇)는 이황의 문인으로 학덕이 높았으므로, 어려서부터 부형의 가르침을 받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03년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하였고, 1627년 학행으로 추천을 받아 상의원별좌(尙衣院別坐)가 되었다.

그 해 정묘호란이 일어나자, 강화도로 왕실을 호종하여 소무(昭武)와 영사(寧社)의 두 원종공신(原從功臣)에 녹훈되고 별제(別提)에 승진하였으나, 병으로 사임하고 고향으로 돌아왔다. 1630년 동궁의 부수(副率)가 되고, 1633년 영릉참봉(英陵參奉)이 되었으나 곧 사임하였다.

병자호란 때, 남한산성의 치욕을 당하자 시를 지어 국가의 운명을 개탄하고 태백산 진봉(震峰) 아래 들어가서 띳집을 짓고 와룡초당(臥龍草堂)이라 이름한 뒤, 앞에 작은 단을 쌓아 ‘대명오(大明塢)’라 하고 대나무를 심어 굳은 절개를 표하였다. 저서로는 『진봉일고(震峰逸稿)』 2권이 있다.

참고문헌

『진봉일고(震峰逸稿)』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