궤장 ()

목차
관련 정보
이경석 궤장
이경석 궤장
조선시대사
개념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여러 왕조에서 70세 이상의 연로한 대신들에게 내린 하사품.
목차
정의
통일신라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여러 왕조에서 70세 이상의 연로한 대신들에게 내린 하사품.
내용

고려시대까지는 자료의 한계로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조선시대의 안석은 양쪽 끝이 조금 높고 가운데는 둥글고 오목하였다. 지팡이의 머리는 비둘기 모양으로 장식하였다. 국가에서 궤장의 하사는 연로한 대신을 극히 우대하는 예법으로서 받는 사람들이 큰 영예로 여겼다.

신라시대에는 70세로 치사(致仕)하는 대신들에게 궤장을 내리는 제도가 있었는데, 김유신(金庾信)이 664년(문무왕 4)에 처음으로 이를 받았다. 고려시대에는 치사에 이른 신하들에게 계속 정사를 보게 할 때 궤장을 하사하였다. 강감찬(姜邯贊)·최충(崔冲)·최충헌(崔忠獻) 등이 이러한 사례에 속한다.

조선시대에는 이 제도를『경국대전』에 법제화하고『국조오례의』에 궤장의 규격을 정해놓았다. 또 벼슬이 1품(찬성 이상)에 이르고 나이가 70세 이상으로서 국가의 크고 작은 일 때문에 퇴직시킬 수 없는 자를 예조에서 왕에게 보고, 궤장을 내리게 하였다.

그러나 조선 초기에는 이를 받은 사람이 매우 드물었고, 후기에 이르러 홍섬(洪暹)·이원익(李元翼)·임당(林塘)·이경석(李景奭)·권대운(權大運)·허목(許穆)·남공철(南公轍)·김사목(金思穆)·민치구(閔致久) 등 소수의 사람들이 이를 받았다. 궤장을 하사할 때는 아울러 잔치를 베풀어주었으므로 더욱 영광으로 생각하였다.

일설에는 고려의 권신 최충헌이 나이가 치사에 이르자 오래도록 권력을 잡을 목적으로 편법으로 이 예(禮)를 만들었다고 전한다. 때문에 늙어서도 치사하지 않고 궤장을 받는 것을 비판하였다. 그러나 실상 궤장제도는 그 전대부터 시행되었던 것이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고려사(高麗史)』
『경국대전(經國大典)』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
『연려실기술(燃藜室記述)』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