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반야경소론찬요조현록 ()

목차
관련 정보
금강반야경소론찬요조현록
금강반야경소론찬요조현록
불교
문헌
고려후기 승려 혜정이 『금강반야바라밀다경』을 해석하여 1378년에 간행한 주석서. 불교서.
목차
정의
고려후기 승려 혜정이 『금강반야바라밀다경』을 해석하여 1378년에 간행한 주석서. 불교서.
내용

권상·하 2권 1책. 목판본. 1981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당나라의 종밀(宗密)이 찬술한 『금강반야경소론찬요』에 의거하여, 혜정(慧定)이 그 뜻을 좀더 알기 쉽게 설명한 것이다.

고려 말기의 고승인 환암(幻菴)이 쓴 발문에 의하면, 이 책은 고식기(高息機)가 간행을 계획하고 시주자의 도움을 얻어 만회(萬恢)·상이(尙侇)로 하여금 1378년에 충주 청룡사(靑龍寺)의 연회암(宴晦庵)에서 개판하게 한 것이다.

이 경은 본래 권자본의 형식으로 판각된 것을 선장(線裝)으로 장책(粧冊)한 것이다. 표지는 짙은 감색이며, 왼쪽 상단에 제첨형식의 금니쌍선으로 묘사한 장방형 안에 경의 제목이 쓰여 있다. 제목 위에는 불경을 펼 때 읽는 개법장진언(開法藏眞言)을 나타내는 부호인 학립사횡(鶴立蛇橫) 표시가 되어 있는 등 고려 말기의 원형을 그대로 지니고 있다.

의의와 평가

『금강반야경소론찬요』는 비교적 잘 알려져 있으나 그것을 다시 풀이한 이 책은 별로 알려져 있지 않은 희귀본이므로 그 자료적 가치가 크게 평가된다. 동국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참고문헌

『고려불서전관목록(高麗佛書展觀目錄)』(동국대학교불교문화연구소, 196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