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주 잡족의 난 ( )

목차
고려시대사
사건
1200년(신종 3) 금주(金州 : 지금의 경상남도 김해)에서 잡족인(雜族人)이 일으킨 반란.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200년(신종 3) 금주(金州 : 지금의 경상남도 김해)에서 잡족인(雜族人)이 일으킨 반란.
내용

금주의 잡족인들이 반란을 일으켜 호족을 죽이고 부사(副使)의 관아를 포위하므로, 부사 이적유(李迪儒)가 활을 쏘아 주모자를 죽이자 무리들이 사방으로 흩어졌다.

얼마 뒤, 이들이 다시 돌아와서 “우리들은 횡포하고 탐학한 자를 제거하여 우리 고을을 깨끗이 하려 했는데, 어찌 우리를 쏘느냐?” 하였다.

이적유는 거짓으로 놀라면서 “나는 그 뜻을 헤아리지 못하고 외적으로 잘못 알았다.”라고 회유하면서, 성 밖으로 피난한 호족을 은밀히 끌어들여 협공, 이들을 섬멸하였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