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문집 ()

목차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정시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6년에 간행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정시수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906년에 간행한 시문집.
내용

2권 1책. 목활자본. 1906년 9대손 규동(圭東) 등이 편집, 간행하였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2에 시 101수, 서(書) 3편, 서(序) 2편, 기 1편, 전(傳) 1편, 설 1편, 제문 6편, 축문 1편, 책(策) 5편, 부록에는 행장 1편, 묘표 1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상동계정선생(上桐溪鄭先生)」과 「답용주조선생(答龍洲趙先生)」은 글을 배웠던 정온(鄭蘊)과 조경(趙絅)에게 보낸 편지로, 학문하는 방향과 자기는 옳다고 하는 입지와 치기(治己)를 다른 사람이 좋게 보지 않을 때에 대한 처변의 방법을 물었다.

「유대로전(柳大老傳)」은 102세나 장수를 했으나 전혀 병이라는 것을 모르고 살았다는 유성근(柳成根)의 실기로, 나이 80여 세가 넘었는데도 50세 정도로 밖에 보이지 않았다는 그의 이야기를 소개하면서 인간은 안양(安養)의 정도에 따라 수를 연장할 수 있음을 강조하였다.

「대문규원(對問閨怨)」은 여자에게 원한을 사면 어떤 일이 생기느냐고 묻자 이에 답변한 글이다. 여자는 편성(偏性)이기 때문에 가장 다루기 어려운 존재라고 말하고, 여자에게는 사랑과 은혜로 감싸주어 마음에 못이 박히게 해서는 안 된다고 하였다.

이밖에도 한은 어떻게 처리해야 하느냐는 물음에 대하여 답한 「대문한(對問恨)」과 산천이 험하고 굳으면 국방에 어떠한 영향을 줄 수 있느냐는 물음에 대하여 나라가 굳고 강한 것은 산천의 험고보다는 인심의 단결에 있음을 강조한 「대문산천험고(對問山川險固)」가 있다.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