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문집 ()

유교
문헌
조선 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김노선의 시 · 만사 · 서(書)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목차
정의
조선 후기부터 개항기까지 생존한 학자, 김노선의 시 · 만사 · 서(書) · 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서지적 사항

8권 4책. 석인본. 간기가 없어 간행 연대는 자세하지 않다. 연세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내용

권1∼4에 시 215수, 만사 61수, 소 1편, 서(書) 85편, 권5∼7에 서(序) 4편, 기 10편, 발 1편, 상량문 2편, 잡저 10편, 제문 50편, 축문 10편, 광기(壙記) 3편, 행장 1편, 묘지명 3편, 권8에 부록으로 유사·행록·행장·묘지명·묘갈명 각 1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의 「학봉선생청액소(鶴峯先生請額疏)」는 도내의 유림을 대표해 올린 것으로, 김성일(金誠一)의 학문과 임진왜란 때 국가를 위해 세운 공로를 높이 찬양하고, 김성일을 제향하는 사당의 사액(賜額)을 청한 글이다.

유치명(柳致明)에게 보낸 글은 집상 중 『가례』에 명시되지 않아서 잘 알지 못하는 절차상의 의문점을 물은 것이다. 당시 선비들의 예에 대한 견해를 알 수 있는 자료다. 대원군 이하응(李昰應)에게 올리는 글은 경복궁의 중건은 국가 미증유의 대사라고 높이 치하하면서 자기의 가계와 가장(家藏)하고 있는 명문(銘文)·가보(家寶) 등을 들어서 자천한 내용이다.

기 가운데 「성묘중수기(聖廟重修記)」는 안동향교를 중수한 기록으로, 건물의 연혁·제도·구조 등을 상세히 기록해 당시 건축 양식 연구에 도움이 된다.

잡저 가운데 「강학설시제생(講學說示諸生)」은 학생들과 학문에 대해 문답한 것을 기록한 것으로, 당시 학교의 규모와 교육제도 및 학문하는 방향 등을 알 수 있는 자료다. 「유의(幼儀)」는 아이들을 교육하기 위한 교재로서 중국의 『천자문』을 모방해 지은 것이다. 총 1,056자에 달하며, 수(數)의 개념, 천문·지리·인사·정치·경제 등을 간추려서 설명하고 있는 것이 특색이다.

그밖에 향교에서 강의한 내용을 수록한 「강록(講錄)」과 삼정(三政)의 개혁을 건의한 「삼정책(三政策)」이 있고, 동해를 관람한 기록인 「동해유관록(東海遊觀錄)」이 있다.

집필자
권오호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