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복출의첩 ()

목차
관련 정보
경국대전 / 기복출의첩
경국대전 / 기복출의첩
조선시대사
문헌
조선시대 예조에서 상중인(喪中人)에게 기복(起復)을 명하는 문서.
목차
정의
조선시대 예조에서 상중인(喪中人)에게 기복(起復)을 명하는 문서.
내용

기복은 기복출사(起復出仕)의 줄임말로서, 상을 당해 휴직 중인 관리를 복상기간 중에 직무를 보게 하던 제도를 뜻한다. 출의첩은 의정부의 의안에 대하여, 예조에서 대간의 서경을 상고하고 나서 내주던 공첩이다.

기복을 하기 위하여는, ① 의정부에서 기복을 위한 논의를 한 뒤 국왕에게 상주하여 허락을 받고, ② 사헌부와 사간원의 서경(署經)을 받으면, ③ 예조에서 상중에 있는 사람에게 기복을 알리는 의첩을 발급하게 된다. 기복을 명령하는 의첩을 받으면 대개 해당 상중인은 상기를 마치도록 해줄 것을 상주하게 되고, 국왕은 계속 기복을 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세종대에 김종서(金宗瑞)도 함길도도절제사(咸吉道都節制使)로 있다가 1436년 모친상을 당하였을 때 그의 북변개척의 임무가 중대한 것이었기 때문에, 100일 후 기복하라는 명령을 받고 환임(還任)한 바 있다. 기복출의첩은 고문서 상태로 전해지는 것이 거의 없다.

참고문헌

『경국대전』
관련 미디어 (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