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봉집 ()

목차
관련 정보
남정중의 기봉집 중 권수면
남정중의 기봉집 중 권수면
유교
문헌
조선 후기의 학자, 남정중의 시 · 소차 · 교서 · 치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조선 후기의 학자, 남정중의 시 · 소차 · 교서 · 치제문 등을 수록한 시문집.
내용

4권 2책. 필사본.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에 시 135수, 권2에 소차 14편, 계사 5편, 의(議) 2편, 교서 6편, 비답 2편, 치제문 6편, 전(箋) 5편, 권3에 행장 1편, 잡저 2편, 권4는 부록으로 치제문·행장·묘갈명·묘지명 각 1편, 제문 5편, 만사 36수 등이 수록되어 있다.

소차 가운데 「응지진언차(應旨進言箚)」는 천재(天災)가 일어난 원인을 구명하고자 구언(求言)한 데 대한 상소로, 천재지변은 임금이나 신하들이 실덕(失德)한 데서 일어나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임금은 덕을 닦아 기강을 세우고 신하의 간언을 받아들이며, 신하들은 임금의 뜻을 받들어 올바른 정치를 하여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진소회소(陳所懷疏)」는 송사에 대하여 진언한 것으로 경관(京官)을 파견하여 외방의 죄수들을 심리, 공정한 판결을 내리도록 할 것을 강조하였다. 「추송선원소(追訟先寃疏)」는 아버지 용익(龍翼)이 기사환국 때 명천(明川)으로 유배되어 배소(配所)에서 죽었는데, 무함에 의한 것이라 주장하면서 신원(伸寃)하여줄 것을 청하는 내용이다.

이밖에도 송시열(宋時烈)과 박세채(朴世采)를 소환해서 중용(重用)할 것을 청한 「태학청소환봉조하송시열좨주박세채소(太學請召還奉朝賀宋時烈祭酒朴世采疏)」와 단종과 중종비 신씨(愼氏)의 복위를 건의한 「노릉신비추복위호당부의(魯陵愼妃追復位號當否議)」가 있다.

계사는 기사환국·갑술옥사, 인현왕후(仁顯王后) 폐위사건에 대한 내용들로, 당시 정치사정을 살펴보는 데 좋은 자료가 된다.

관련 미디어 (2)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