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림 대검거 사건 ( )

목차
근대사
사건
1927년 만주 길림에서 독립운동가 300여 명이 중국 군경에게 붙잡힌 사건.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1927년 만주 길림에서 독립운동가 300여 명이 중국 군경에게 붙잡힌 사건.
내용

1927년 만주 길림의 조양문(朝陽門) 밖 대동공창(大同工廠)에서 의사 나석주(羅錫疇)의 추도회 겸 안창호(安昌浩)의 대연설회가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이 때 이와 같은 집회가 개최됨을 사전에 탐지한 일본경찰이 중국 헌병사령관 양위팅(揚宇霆)에게 한국의 공산당이 불법집회를 하고 있으니 붙잡아 일본에 인도하여줄 것을 요구하였다. 이 말을 곧이 들은 양위팅은 길림독군서(吉林督軍署)에 명하여 한국인을 잡을 것을 지시하였다.

길림독군서는 헌병과 경찰 수백명을 동원하여 길림성내 한국인 가옥을 수색하는 한편, 집회장을 포위하고 안창호 이하 300여 명을 잡아 경찰서에 투옥시켰다. 그 뒤 수감된 한국인 중 독립운동자 50여 명을 고른 뒤 나머지는 석방하였다.

이 때 일본당국이 이들 50여 명을 일본경찰로 인계하여주도록 중국 당국에 강요하였고, 중국이 이를 거부함으로써 중일간에 외교분쟁이 일어났다. 이 때 이와 같은 사실이 중국신문에 보도됨으로써 국제여론화되었다.

특히, 중국의 각 단체와 학생들이 외국의 혁명가를 부당하게 검거하고 나아가 이들을 타국에 인도한다는 것은 중국의 수치라고 중국정부를 공박하였다. 이와 같은 여론에 끝내 만주의 실력자 장쭤린(張作霖)이 굴복하여 전원 석방함으로써 사건발생 6개월만에 해결되었다.

이 사건이 일어난 배경에는 1925년 중국과 일본간에 한국독립운동자 체포와 인도에 관하여 합의한 이른바 미쓰야협정(三矢協定)에 그 원인이 있었다.

참고문헌

『독립운동사』 5(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3)
『한국독립사(韓國獨立史)』(김승학, 독립문화사, 1965)
집필자
신재홍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