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관성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광한단, 모험대 등을 조직해 항일투쟁을 전개하였으며, 대한통의부 검무감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이칭
이칭
김관성(金觀星)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0년경
사망 연도
1923년 추정
출생지
평양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광한단, 모험대 등을 조직해 항일투쟁을 전개하였으며, 대한통의부 검무감 등을 역임한 독립운동가.
개설

일명 김관성(金觀星). 평양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1919년 3·1운동 뒤 항일독립투쟁을 목적으로 장명환(張明煥)·이춘산(李春山) 등과 북간도로 이주하였다.

이때 그들은 간도지방의 교민단체인 한족회(韓族會)의 비활동성에 불만을 품고 현익철(玄益哲)·현정경(玄正卿)·이시열(李時說)·이호원(李浩源)·김석손(金碩巽)·홍원경(洪元京) 등과 함께 보다 적극적인 독립운동의 전개와 국내잠입작전의 수행을 위해 한 새로운 단체를 결성할 것을 결의하였다.

그 결과 1920년 2월 관전현(寬甸縣)을 거점으로 하는 광한단(光韓團), 일명 의흥단(義興團)을 조직하여 일제의 식민통치기구에 대한 저항과 친일파 숙청을 위한 활동에 진력하였다. 그해 7월 박민희(朴敏熙)와 함께 국내로 잠입하여 평안남북도와 황해도 등지에서 항일투쟁을 전개하였다.

또, 11월에는 이명환(李明煥)과 모험대를 조직하고 국내로 잠입하여, 항일독립운동을 위한 격문을 배포하였다. 그 뒤 이 사실이 드러나 일본헌병에 붙잡혀 복역하였다.

출옥 후 1922년에 대한통의부(大韓統義府)에 가입하여 검무감(檢務監)으로서 활동을 계속하는 한편, 회덕현(懷德縣) 오가자(五家子)에서 요하농장(遼河農場)을 경영하여, 300여 가구의 우리 동포를 입주시켜 교민의 경제적 자립을 도모하였다.

아울러 그 곳 일대의 교민자제의 민족교육을 위한 교육기관과 청년회를 조직하는 등 활동을 계속하였다. 그러나 국권회복을 위한 독립운동 노선상의 갈등으로 말미암아 공산당원에게 암살당하였다.

상훈과 추모

1995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독립운동사』5(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편, 1973)
『한국독립사』(김승학, 독립문화사, 1965)
『한국독립운동사』(문일민, 애국동지원호회, 1956)
『朝鮮獨立運動』1·4(金正明 編, 原書房, 1967)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