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황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보합단을 조직하여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사망 연도
미상
본관
미상
출생지
평안북도 의주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보합단을 조직하여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개설

일명 김중량(金仲亮). 평안북도 의주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1920년 김동식(金東植, 일명 金攸信)·한우종(韓禹鍾)·백운기(白雲起)·김도원(金道源)·조원세(趙元世)·박초식(朴楚植)·박종식(朴宗植) 등과 함께 의주군의 동암산(東巖山)에서 의용군을 모집, 훈련해 보합단(普合團)을 조직하였다.

단장에 추대된 뒤 총무 김동식, 재무 백운기, 선전 김도원, 소집 박초식·이광세(李光世) 등의 간부와 단원 500명을 지휘하였다. 행동지침은 각 지방의 부호들로부터 독립군 자금을 모집해 중국 상해에 있는 대한민국임시정부에 보내고, 또 암살대를 조직해 군자금 제공을 거절하는 부호들과 이를 일본 관헌에 밀고하는 자, 그리고 한국인으로 형사로 근무하는 자 등 독립운동에 방해되는 자를 제거하는 것으로 정하였다.

모금한 군자금으로 화승총과 권총을 사들여 단원을 훈련시킨 뒤 평안북도 선천·철산·용천·의주 등지에서 식민지 행정기관의 파괴와 밀정 배숙청에 전력을 기울였고, 일본군과 수 차례 교전하였다.

같은 해 8월 용천의 박초식의 집에서 폭탄 11개를 제조해 군자금 모금에 활용하였다. 이어서 9월 단원 수십명을 인솔하고 선천군 내면 내산사(內山寺)에 주둔 중 간승(奸僧)의 밀고로 적의 기습공격을 받아 그 자신은 턱에 관통상을 입고, 많은 동지들이 피해를 입었으나 적 2명 사살, 5명 중상의 전과를 올렸다.

그러나 부득이 동암산의 본거지를 버리고 남만주로 거점을 옮겼다. 이 때 이진(移陣)하던 중 압록강 건너편의 안둥하류(安東下流) 삼도구(三道溝)에서 일중연합군경의 포위를 당해 접전해 중국경찰 3명, 일본경찰 2명을 사살하는 전과를 올렸으나 단원의 인명 피해도 적지 않았다.

남은 병력을 수습해 서간도 관전현(寬甸縣)으로 가서 독립단과 합류, 그 지단장(支團長)으로 활약하였다. 그 뒤 국내에 잔류해 서울을 중심으로 친일파 숙청작업을 하던 단원들이 대거 체포되고, 서간도지역에서의 독립운동이 한계에 달하자 북경 방면으로 진출, 끝내 은신하였다.

상훈과 추모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군의 전투』(신재홍, 민족문화협회, 1980)
『독립운동사』 5(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3)
『한국독립사』(김승학, 독립문화사, 196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