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정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연안부사로 연안성을 굳게 지킨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41년(중종 36)
사망 연도
1601년(선조 34)
주요 관직
연안부사
관련 사건
임진왜란
정의
조선시대 임진왜란 때, 연안부사로 연안성을 굳게 지킨 문신.
가계 및 인적사항

자는 중경(重卿). 아버지는 내금위(內禁衛)를 지낸 김희(金喜) 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경상도 언양(彦陽) 사람으로 1572년 별시2(別試2) 을과(乙科)에 합격하였다.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 때 연안성(延安城)을 굳게 지켰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왜적은 서울과 평양을 함락시킨 뒤 그해 8월 왜장 오토모[大友吉統]가 배천(白川)·평산을 거쳐 연안을 향해 공격해오고, 구로다[黑田長政]는 평양에서 해주를 지나 연안으로 쳐들어왔다.

이때 연안부사로 있으면서 일단 적의 주력부대의 공격을 피하여 섬으로 가 있었다. 전 연안부사 이정암(李廷馣)이 황해도초토사에 임명되어 평산으로부터 연안에 도착하고, 배천사람 김덕함(金德諴)·박춘영(朴春榮)도 각지로 격문을 보내어 수백인의 의병을 모아 이에 호응하였다.

그리하여 의병장 주덕윤(朱德潤)·장응기(張應祺)·조광정(趙光庭) 등과 연합, 1,400여 인을 모았으며, 초토사의 조방장(助防將)이 되어 8월 28일부터 4일간에 걸친 대접전 끝에 5,000여 명의 왜적을 물리치고 성을 굳게 지켰다. 이때의 전공으로 가선대부(嘉善大夫)에 올랐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서정일기(西征日記)』
『임진왜란사』(이경석, 임진전란사간행위원회, 1974)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