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수 ()

안동 김만수 생가 터 표석 정면
안동 김만수 생가 터 표석 정면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서로군정서에서 일본 총영사 및 일본경찰 처단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이칭
회일(會一)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4년(고종 31)
사망 연도
1924년
본관
풍산(豊山)
출생지
경상북도 안동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서로군정서에서 일본 총영사 및 일본경찰 처단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개설

본관은 풍산(豊山). 자는 회일(會一). 경상북도 안동 출신. 아버지는 김낙운(金洛雲)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910년 일제에 의해 국권을 침탈당하자, 동향인이며 친척인 김재봉(金在鳳)·김응섭(金應燮)·김지섭(金祉燮) 등과 항일투쟁을 결의하고 활동하다가 1913년 만주로 망명하였다.

1918년 이상룡(李相龍)이 세운 길남장(吉南莊)에서 영농생활을 하면서 군사훈련을 받았다. 1919년 서로군정서(西路軍政署)에 가담, 뒤에 군정서의 헌병이 되었다. 1924년 4월 동지 최병호(崔炳鎬)·유기동(柳基東) 등과 한인동포를 탄압하던 일본 총영사와 형사부장 등을 제거하기 위해 기회를 엿보던 중 일본경찰에 발각되어 포위공격을 받았다.

15시간 동안의 결사적인 항전 끝에 일본 총영사 및 일본경찰 10여 명을 사살하고 현장에서 장렬하게 순국하였다. 당시 중국 각 신문들은 이 사실을 크게 보도하여, 김만수의 공적을 안중근(安重根)의 의거와 같이 높이 평가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3년에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독립운동사』 5(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3)
『항일순국의열사전』(오재식, 행정신문사, 1959)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김광남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