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현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경기도 안성군 원곡면과 양성면 일대의 독립만세시위에 참여한 독립운동가.
이칭
이칭
순구(舜九)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85년(고종 22)
사망 연도
1924년
출생지
경기도 안성
정의
일제강점기 때, 경기도 안성군 원곡면과 양성면 일대의 독립만세시위에 참여한 독립운동가.
개설

일명 순구(舜九). 경기도 안성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1919년 4월 안성군 원곡면과 양성면일대에서 이유석(李裕奭) 등이 계획하여 전개한 독립만세운동에 참여하였다.

4월 1일 밤 8시 외가천리에 있던 원곡면사무소 앞에서 1,000여 명의 만세운동군중과 독립만세를 외친 다음, 일본인 면장을 끌어내어 양성면 동항리로 행진하였다.

도중에 양성면과 원곡면을 경계로 하는 고개에 이르러, 이유석을 비롯한 주동자들이 독립만세운동에 대한 연설을 하였으며, 양성면과 원곡면내의 경찰주재소·면사무소·우편소 등을 파괴하고, 일본인 거주자를 마을에서 축출하기로 결의하였다.

그런데 이날 밤 9시 경 양성면민 수백 명의 만세시위대가 경찰주재소 앞에서 독립만세를 외치다가 해산하여 돌아가던 길에,  원곡면에서 행진해오던 만세시위대와 합세하여 다시 밤 10시 경 주재소로 쇄도하였다.

이때 김봉현은 돌과 횃불을 들고 이유석·남현서·조경수 등과 함께 선두에 서서 주재소에 투석하고 방화하였다. 곧 이어서 남현서 등과 양성면 우편소로 달려들어가 집기류 등을 태우고, 우편소 주변의 전보대를 넘어뜨려 통신을 두절시켰다.

또, 그 동리에서 일본인 소도사토[外里與手]가 경영하는 잡화점으로 가서 투석하고, 가재도구를 끄집어내어 태워버리는 등 격렬하게 독립운동을 전개하다가 일본경찰에 붙잡혀 7년간 옥고를 치렀다.

상훈과 추모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자료집』 5(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2)
『독립운동사』 2(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