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철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중추원 찬의, 규장각 제학, 조선귀족(남작) 등을 역임한 관료. 친일반민족행위자.
이칭
자유(子由)
유당(由堂)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47년(헌종 13) 8월 21일
사망 연도
1935년 2월 17일
본관
연안(延安)
출생지
서울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중추원 찬의, 규장각 제학, 조선귀족(남작) 등을 역임한 관료. 친일반민족행위자.
개설

본관은 연안(延安). 자는 자유(子由). 호는 유당(由堂).

생애 및 활동사항

1847년 서울에서 출생했다. 1878년 정시문과에 을과로 급제한 뒤 1882년 홍문관 응교, 1883년 통리교섭통상사무아문의 주사에 임명되었다. 이후 용강현령, 부교리 등을 거쳐 1888년 주차미국전권대신 참무관, 1890년 외무참의 및 영남좌우도 암행어사를 지냈다. 1893년 주차일본판리대신으로 일본 동경에 다녀왔으며, 성균관 대사성, 형조 참판, 한성부 좌윤, 형조 참판을 거치고, 1894년 병조 참판, 이조 참판, 동지중추원사 등을 지냈다.

대한제국 시기에 궁내부에서 고종 황제를 보좌했다. 1900년 궁내부 특진관, 1903년 장례원경, 1904년 의정부 찬정, 1905년 비서감경, 태의원경, 1906년 가례도감 제조, 궁내부 특진관, 중추원 찬의, 1907년 궁내부 특진관, 전선사 제조, 규장각 제학 등을 역임했다.

1910년 한일합병 직후 「조선귀족령」에 의거하여 일본정부로부터 조선귀족 남작의 작위와 함께 2만 5000원의 은사공채를 받았다. 1912년 8월 '귀족의 작위와 은사금을 받은 자로서 한일관계에 특히 공적이 현저한 자'로 인정되어 일본정부로부터 한국병합기념장을 받았다. 1935년 2월 17일 사망할 때까지 조선귀족의 작위가 유지되었으며, 사망 직후 일본정부에 의해 특지로써 위1급이 추승되어 종3위에 서위되었다.

김사철의 이상과 같은 활동은 「일제강점하 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제2조 제7·19호에 해당하는 친일반민족행위로 규정되어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 Ⅳ-2: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pp.766∼773)에 관련 행적이 상세하게 채록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대한제국관원이력서(大韓帝國官員履歷書)』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순종실록(純宗實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 보고서』Ⅳ-2: 친일반민족행위자 결정이유서(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현대문화사, 2009)
『친일인명사전』(민족문제연구소, 2009)
『매일신보(每日申報)』
『일본내각 관보(日本內閣 官報)』
『조선총독부관보(朝鮮總督府官報)』
『재등실문서(齋藤實文書)』
『한국병합기념장재가서(韓國倂合記念章裁可書)』
집필자
박철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