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덕 ()

근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인천부사 겸 감리인천항통상사무, 홍주부관찰사 등을 역임하였으며, 을사조약 이후 민종식 의진에서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한 문신 · 의병.
이칭
정사(正斯)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52년(철종 3)
사망 연도
1924년
본관
경주(慶州)
정의
조선 후기에, 인천부사 겸 감리인천항통상사무, 홍주부관찰사 등을 역임하였으며, 을사조약 이후 민종식 의진에서 항일의병투쟁을 전개한 문신 · 의병.
개설

본관은 경주(慶州). 자는 정사(正斯). 김창재(金昌載)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88년에 경과별시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였다. 1889년에 병조정랑이 되고, 그해 8월 주진독리(駐津督理) 김명규(金明圭)의 종사관이 되었다.

1890년에 규장각직각(奎章閣直閣)이 되었고, 이듬해 5월에 예조좌랑이 되었다. 1892년 시강원필선, 그해 6월에 성균관대사성이 되었다.

이듬해에는 인천부사 겸 감리인천항통상사무(仁川府使兼監理仁川港通商事務)에 임명되었으며, 1896년 2월에 홍주부관찰사(洪州府觀察使)로 임명되었으나 그 직을 사양한 까닭으로 그해 6월에 지도군(智島郡) 고군산(古羣山)으로 2년간의 유배형에 처해졌다가 그해 8월에 풀려났다.

1906년 4월 전 참판 민종식(閔宗植)이 을사조약에 반대하여 의병을 일으키자 군사(軍師)의 책임을 맡아 적극 가담하였다. 민종식과 함께 그해 5월 19일 홍주성을 점령하였으며, 5월 30일 일본군에 진압되기 전까지 그 기세를 떨쳤으나 붙잡혀 그해 11월 10년 유형을 받았다가 이듬해 4월에 풀려났다.

상훈과 추모

1991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고종실록(高宗實錄)』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일성록(日省錄)』
『비변사등록(備邊司謄錄)』
『국조방목(國朝榜目)』
『매천야록(梅泉野錄)』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독립운동사자료집』 2(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