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원 ()

서하당유고
서하당유고
유교
인물
조선시대 제원도찰방, 동복현감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강숙(岡叔)
서하(棲霞)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25년(중종 20)
사망 연도
1597년(선조 30)
본관
광산(光山)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제원도찰방|동복현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시대 제원도찰방, 동복현감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강숙(岡叔), 호는 서하(棲霞). 아버지는 교위(校尉) 김홍익(金弘翼)이며, 어머니는 해주최씨(海州崔氏) 장사랑(將仕郞) 최한종(崔漢宗)의 딸이다. 김인후(金麟厚)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7세 때 아버지는 잃고 숙부에게 수학하여 1551년(명종 6) 향시(鄕試)에 일등하였으며, 정철(鄭澈)과 특계(特契)를 맺고 『근사록(近思錄)』·『주역(周易)』 등을 공부하였다. 1558년 사마시에 합격하였으며, 1560년 침랑(寢郞)에 임명되었다.

1581년(선조 14) 제원도찰방(濟原道察訪)을 역임하였으며,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동복가관(同福假官) 및 동복현감(同福縣監)을 역임하면서 군량과 의병을 모으는데 큰 공을 세웠다. 1596년 조카 김덕령(金德齡)이 무고(誣告)로 옥사하자 세상과 인연을 끊고 은둔하고 말았다.

1597년 정유재란(丁酉再亂) 때 어머니를 업고 피난하던 중 성모산(聖母山)에서 왜병을 만나자 부인과 함께 몸으로 어머니를 보호하다 살해되었다.

그는 성리서(性理書)에 대하여 깊이 연구하였으나 시(詩)로도 이름이 높아 「식영정잡영(息影亭雜詠)」·「척서도(滌署圖)」 등은 세상에 유행하였다. 저서로는 『서하당유고(棲霞堂遺稿)』가 있다.

참고문헌

『국조방명록(國朝榜名錄)』
『광주읍지(光州邑誌)』
『서하당유고(棲霞堂遺稿)』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