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탁 ()

제산선생문집
제산선생문집
유교
인물
조선후기 사간원정언, 홍문관수찬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이칭
진백(振伯)
제산(霽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84년(숙종 10)
사망 연도
1747년(영조 23)
본관
의성(義城)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사간원정언|홍문관수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사간원정언, 홍문관수찬 등을 역임한 문신. 학자.
개설

본관은 의성(義城). 자는 진백(振伯). 호는 제산(霽山). 할아버지는 생원 김방렬(金邦烈)이고, 아버지는 김태중(金泰重)이며, 어머니는 순천김씨로 호군 김여만(金如萬)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려서부터 문장에 통달하여 인근의 각광을 받았다. 1728년(영조 4) 이인좌(李麟佐)의 난 때에는 의병을 일으키고, 창의소(倡義所)에서 토역문(討逆文)을 각 지방의 유문(儒門)에 보내어 의병에 가담할 것을 적극 권하였다. 그 공로로 인하여 안핵사(按覈使)의 추천을 받아 참봉에 임명되었다.

1734년 어사 박문수(朴文秀)와 이조판서 조현명(趙顯命)의 추천으로 다시 참봉에 임명되었으나 모두 사퇴하고 부임하지 않았다. 그 뒤 감진어사(監賑御史) 이종백(李宗白)의 추천으로 사과(司果)에 기용되어 사축서별제(司畜署別提)를 역임하였다. 또한 상소하여 치국평천하의 도를 건의하고 왕도정치를 행할 것을 촉구하였다.

1735년 증광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사헌부지평이 되었고, 이어서 사간원정언·홍문관수찬 등을 역임하였다. 1737년 이현일(李玄逸)의 신원소(伸寃疏)를 올렸다가 왕의 노여움을 사서 정의(旌義)에 유배되었다.

그 뒤 광양으로 이배되어 배소에서 죽었다. 문장가로 조정의 총애를 받았으며, 성리학에 조예가 깊었는데 이황(李滉)의 이기이원론(理氣二元論)을 지지하였다. 저서로는 『제산문집(霽山文集)』 16권이 있다.

참고문헌

『국조방목(國朝榜目)』
『제산문집(霽山文集)』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