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석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전기에, 북로원수, 상서좌복야, 판공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079년(문종 33)
사망 연도
1166년(의종 20)
본관
강릉(江陵)
주요 관직
동로병마사|북로원수|상서좌복야| 판공부사
정의
고려 전기에, 북로원수, 상서좌복야, 판공부사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강릉(江陵). 할아버지는 판예병부사(判禮兵部事) 김상기(金上琦), 아버지는 시중(侍中) 김인존(金仁存), 어머니는 경원군개국백(慶源郡開國伯) 이호(李顥)의 딸 이씨이다. 형제로 김영관(金永寬)·김영윤(金永胤)이 있다.

생애 및 활동사항

예종 때 음보로 양온서승동정(良醞署丞同正)이 되었고, 과거 급제 후 첨사부주부(詹事府注簿)를 거쳐 인종 초 합문지후(閤門祗候)·전중내급사(殿中內給事)가 되었다. 1133년(인종 11) 낭중(郎中)으로 사신이 되어 금나라에 가서 왕의 생신을 축하해 준 것에 사례하였다.

1148년(의종 2) 수문전학사(修文殿學士)가 되었고, 이어 이부상서(吏部尙書)가 되었다. 이듬해 삼사사(三司使)가 되었으며 1151년 정당문학(政堂文學), 그 이듬해 검교사도(檢校司徒)와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郎平章事)가 되었다.

1153년 지공거(知貢擧)가 되어 동지공거(同知貢擧) 유석(劉錫)과 함께 곽원(郭元) 등 진사 30인과 명경(明經) 3인을 뽑았다.

1154년 상서좌복야(尙書左僕射)·판공부사(判工部事)가 되었다가 치사(致仕)했다. 동로병마사(東路兵馬使)를 세 번, 북로원수(北路元帥)를 한 번 역임하면서 잘 다스려 신망을 얻었으며, 일찍이 송나라와 신라의 의서(醫書)에서 기이하고 중요한 것을 뽑아 손수 편찬한 『제중입효방(濟衆立効方)』이 전한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김영석묘지(金永錫墓誌)」
한국금석문종합영상정보시스템(gsm.nricp.go.kr)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