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언 ()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송계유고』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덕삼(德三)
송계(松溪)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702년(숙종 28)
사망 연도
1791년(정조 15)
본관
광산(光山)
출생지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송계유고』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자는 덕삼(德三), 호는 송계(松溪). 아버지는 참판(參判)에 증직된 김이홍(金履洪), 어머니는 흥덕장씨(興德張氏)로 주부(主簿) 장운한(張雲翰)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효성이 지극하여 60세가 넘은 뒤에도 70세가 넘은 병든 어버이를 지성으로 봉양하였다. 집 뒤에 송계정사(松溪精舍)를 지어 인근의 젊은이들을 모아 글을 가르쳤는데 반드시 『효경(孝經)』을 먼저 가르치고 뒤에 용학(庸學)을 가르쳐서 학문보다는 인격 완성을 꾀했다.

1784년(정조 8) 이승훈(李承薰)이 연경(燕京)에서 돌아와 서학(西學)을 포교하자 이것을 망국의 교라고 반대하여 척사운동(斥邪運動)을 일으키고 유학의 진흥을 부르짖었다.

김용언의 학행이 널리 알려져서 여러 번 도에서 천거되었는데, 1786년에 장사랑(將仕郞)에 제수되고, 이듬 해 통정대부(通政大夫)가 되었으며 1788년에 가의대부(嘉義大夫)로 승진했다. 유림의 천거로 1806년(순조 6)에 효행으로 정려(旌閭)가 내려졌다. 저서로는 『송계유고(松溪遺稿)』 2권이 있다.

참고문헌

『송계유고(松溪遺稿)』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