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의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참지정사 판예부사, 문하시랑평장사 판병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시호
경간(景簡)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147년(의종 1)
사망 연도
1217년(고종 4)
본관
광산(光山)
출생지
해양현(海陽縣)
주요 관직
수사공 좌복야 판삼사사|참지정사 판예부사|문하시랑평장사 판병부사
관련 사건
조위총의 난
정의
고려후기 참지정사 판예부사, 문하시랑평장사 판병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광산(光山). 출신지는 해양현(海陽縣). 아버지는 좌복야(左僕射) 김위(金位)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170년에 명종이 즉위할 때 우중금(右中禁)으로 어가를 수종(隨從)하여 대정(隊正)·교위(校尉)가 되었다가 1174년(명종 4)에 조위총(趙位寵)의 난 때 공을 세워 별장(別將)에 올랐다.

다시 우군병마녹사(右軍兵馬錄事)로 남도의 반란을 토벌하여 낭장이 된 뒤, 1181년에 운중도감세사(雲中道監稅使)가 되었으며, 1188년에는 전라도안찰사를 역임하였다.

1196년에 장군으로 급사중(給事中)을 겸하였고, 형부시랑(刑部侍郎)·지합문사(知閤門事)를 거쳐 대장군이 되어 동번(東蕃)을 수비하였다.

1207년(희종 3)에 상장군에 올라 형부상서(刑部尙書)·선군별감(選軍別監)이 되고, 이듬해에는 추밀원부사 좌산기상시(樞密院副使左散騎常侍)를 거쳐 동지추밀원사(同知樞密院事)가 되었으며, 뒤에 수사공 좌복야 판삼사사(守司空左僕射判三司事)에 올랐다.

1212년(강종 1)에 참지정사 판예부사(參知政事判禮部事), 이듬해에 문하시랑평장사 판병부사(門下侍郎平章事判兵部事)가 되었다가 1215년에 치사하였다. 성품이 바르고 욕심이 없으며 청렴하다는 평이 있었다. 시호는 경간(景簡)이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김원의묘지(金元義墓誌)』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