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구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경학과 예학에 주력하였으며, 호조참판에 추증된 학자.
이칭
자방(子方)
정락재(靜樂齋)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62년(현종 3)
사망 연도
1722년(경종 2)
본관
안동(安東)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경학과 예학에 주력하였으며, 호조참판에 추증된 학자.
개설

본관은 안동(安東). 자는 자방(子方), 호는 정락재(靜樂齋). 아버지는 김양좌(金良佐)이며, 어머니는 금성정씨(錦城丁氏)로 정시열(丁時說)의 딸이다. 대대로 경상북도 의성(義城)에 살았다.

생애 및 활동사항

효성이 지극하여 귀먹은 아버지를 섬기는데 늘 곁에서 필담(筆談: 글로써 대화를 나눔)으로써 세상 소식 및 사소한 마을일들을 상세히 알려주었고, 아버지의 상을 당하여서는 3년 동안 성묘 외에는 문밖을 나서지 않았다.

또, 과거를 보기 위하여 서울에 들를 때는 궁궐을 등지고 앉지 않고, 궁궐 앞을 지날 때에도 반드시 숙연히 국궁(鞠躬: 몸을 굽혀 경의를 표함)을 하였으며, 숙종이 죽은 뒤에는 다섯 달 동안 술과 고기를 먹지 않았다.

평생에 한번도 성낸 적이 없었다 한다. 학문은 유가전래의 경학과 예학에 주력하였는데, 특히 예학은 괄목할만하여 당대 거유(巨儒: 훌륭한 유학자)인 이재(李栽)도 물어볼 정도였다. 호조참판에 추증되었다.

참고문헌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