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두 ()

김일두
김일두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임시정부 통신원으로 임명되어 군자금 모금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이칭
동수(東秀)
추산(秋山)
이칭
김진동(金鎭東)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91년(고종 28)
사망 연도
1967년
본관
김해(金海)
출생지
전라북도 순창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임시정부 통신원으로 임명되어 군자금 모금 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일명 김진동(金鎭東). 자는 동수(東秀), 호는 추산(秋山). 전라북도(현, 전북특별자치도) 순창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1905년 을사조약이 강제 체결되어 일제의 침략이 노골화되자, 1907년 원주 민긍호(閔肯鎬)의 의진에 가담하여 강원도 · 충청북도 · 경상북도에서 일본군과 싸워 큰 공을 세웠다.

1910년 일본에 의하여 국권이 침탈되자, 가산을 정리하여 태화상회(泰華商會)로부터 400여 개의 폭탄을 구입하여 경찰서 등을 폭파하려다가 실패하고 만주로 망명하여 대종교에 입교하였다.

1920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통신원으로 국내에 밀파되어 군자금을 모금하다가 이듬해 일본경찰에 체포되었다.

1921년 5월 경성복심법원(京城覆審法院)에서 징역 3년을 언도받고 복역하였다. 1926년 전라북도 김제에서 다시 군자금 모금활동을 하다가 체포되어 전주지방법원에서 징역 3년을 언도받고 옥고를 치렀다.

상훈과 추모

1977년에 대통령표창, 1980년에는 건국훈장 독립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전국독립운동사적』(국가보훈처, 1986)
『대한민국독립운동공훈사』(김후경, 광복출판사, 1983)
『한국독립운동사』 4(국사편찬위원회, 1968)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김광남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