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권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급찬으로서 일본에 파견된 사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급찬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급찬으로서 일본에 파견된 사신.
생애 및 활동사항

관등은 급찬(級飡)이었다. 760년(경덕왕 19) 9월일본에 건너갔다. 일본조정이 무쓰오안찰사(陸奧按察使) 종4위하(從四位下)후지와라(藤原惠美朝擖) 등을 보내어 내조한 까닭을 묻자, 김정권 일행은 오랫동안 교린을 못하였으므로 신라왕의 명에 따라 물품을 전하고 또한 일본의 풍속·언어를 아는 자가 없어서 학어(學語) 2인을 파견하고자 왔다고 하였다.

그러나 일본조정은 전에 왔던 신라 사신들이 안하무인이었다. 또 신라 왕자 김태렴(金泰廉)이 사신으로 와서 모든 일을 잘해주겠다고 하고서도 그 뒤 일본에서 파견한 오노(小野田守)를 신라가 홀대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신라 사신의 지위가 낮으므로 빈객으로 대접할 수 없다고 하고, 국왕의 권한을 위임받은 자를 보내되 충실한 예를 갖추고 공물을 전과 같이 하며 외교문서의 내용을 명확히 하는 조건을 갖추어 사신을 파견하도록 트집을 잡았다. 그 뒤에도 이 일을 계속 트집을 잡으므로 신라와 일본의 관계는 멀어져갔다. 그리하여 779년 사신파견을 마지막으로 일본사서에 신라 사신은 등장하지 않는다.

일본은 727년(발해 무왕 인안 9) 이후 발해가 멸망하기 직전인 919년(애왕 19)까지 30여회에 걸쳐 빈번한 교섭을 가지면서 선진문물 수입 통로를 발해로 바꾸었다. 이처럼 신라의 사신을 돌려보낸 것은 이러한 발해와의 교섭과정에서 나타난 것이다.

참고문헌

『속일본기(續日本紀)』
『유취국사(類聚國史)』
『일본후기(日本後紀)』
『속일본후기(續日本後紀)』
『삼대실록(三代實錄)』
『일본기략(日本紀略)』
『古代對外關係史の硏究』(鈴木靖民, 吉川弘文館, 198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