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조근 ()

고대사
인물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살찬으로서 일본에 파견된 사신.
이칭
이칭
김주훈(金奏勳)
인물/전통 인물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살찬(薩飡)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통일신라의 살찬으로서 일본에 파견된 사신.
생애 및 활동사항

‘김주훈(金奏勳)’이라고도 하며, 관등은 살찬(薩飡: 沙飡의 이칭)이었다.

726년(성덕왕 25) 5월에 일본에 도착하여 6월에 공물을 바쳤으며, 다음날 조당(朝堂: 朝廷이라고도 하며 왕의 즉위·조하 등의 행사를 하는 공간)에서 향응을 받았다.

7월에 김조근일행이 귀국할 때 국서를 받았는데, 이찬(伊飡) 김순정(金順貞)이 일본과의 국교를 우호적으로 유지하는 데 공로가 컸다는 것을 밝히고 김순정의 죽음을 슬퍼하며, 또한 그의 넋을 달래기 위하여 황시(黃絁: 명주) 100필과 비단 100둔(屯)을 주었다는 내용이다.

김조근 일행은 그의 죽음을 일본에 알리는 고상사(告喪使)의 성격을 가졌던 것으로 생각된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속일본기(續日本紀)』
『古代對外關係史の硏究』(鈴木靖民, 吉川弘文館, 1985)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