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환 ()

근대사
인물
일제강점기 때, 제자들을 모아 배일사상을 고취하고 항일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이칭
문도(文道)
소당(素堂)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67년(고종 4)
사망 연도
1916년
본관
김해(金海)
출생지
충청북도 청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일제강점기 때, 제자들을 모아 배일사상을 고취하고 항일투쟁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개설

본관은 김해(金海). 자는 문도(文道), 호는 소당(素堂). 충청북도 청원 출신.

생애 및 활동사항

1910년 8월 일제가 한국을 병탄하자, 국권회복을 목적으로 제자들을 모아 배일사상을 고취하고, 호적의 등록과 납세·부역 등을 모두 불응하며 항거하다가 6개월간 투옥되었다.

1913년 2월 신영태(申榮泰)·이종만(李鍾萬)·신학석(申學錫)·변영인(卞榮仁) 등과 배일항거운동을 하던 중 일제 헌병대에 다시 구금되었으나, 완강한 단식투쟁을 결행하여 그 다음 달에 석방되었다. 1913년 5월 청원군 오창면 이산리에서 성산대강회(星山大講會)를 개최하고, 국권회복을 위하여 봉기할 것을 주창하다가 다시 붙잡혀 3년간의 옥고를 치렀다.

출옥한 뒤에 일제 총독에게 일본의 불의를 힐책하는 항일유서를 송부하고 나서, 단식을 결행하여 자결하였다.

상훈과 추모

1968년 대통령표창, 1977년에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참고문헌

『대한민국독립유공인물록』(국가보훈처, 1997)
집필자
신용하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