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웅 ()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후기 청성첨절제사, 별군직, 맹산현감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대숙(大叔)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621년(광해군 13)
사망 연도
1693년(숙종 19)
본관
나주(羅州)
주요 관직
맹산현감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후기 청성첨절제사, 별군직, 맹산현감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나주(羅州). 자는 대숙(大叔). 아버지는 김인(金仁)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어릴 때부터 김경일(金擎日)·조선철(趙善哲) 등과 함께 기성(箕城: 지금의 平壤)의 세 장사로 불리었다.

병자호란이 끝난 1637년(인조 15) 소현세자(昭顯世子)와 봉림대군(鳳林大君)이 심양(瀋陽)에 볼모로 갈 때 수행하여 호위한 8장사의 한 사람이다. 1643년 무과에 급제하였고, 1647년 호위의 공로로 당상관인 절충장군에 올랐다.

이듬해 평안도 관무시(平安道觀武試)에 장원하여 청성첨절제사(淸城僉節制使)가 되었다. 1649년 효종이 즉위하면서 8장사를 위한 별군직청(別軍職廳)이 신설되자, 별군직에 임명되어 특별한 은총을 받았다. 여러 관직을 거쳐 맹산현감(孟山縣監)에 이르렀다.

참고문헌

『인조실록(仁祖實錄)』
『효종실록(孝宗實錄)』
『속대전(續大典)』
『화은집(和隱集)』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