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척후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 후기에, 장군, 대장군, 초토처치병마중도사 등을 역임한 문신.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주요 관직
장군|대장군|초토처치병마중도사
관련 사건
김사미와 효심의 난|패좌의 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고려 후기에, 장군, 대장군, 초토처치병마중도사 등을 역임한 문신.
생애 및 활동사항

1193년(명종 23)에 장군으로서 대장군 전존걸(全存傑)과 운문(雲門: 지금의 경상북도 청도)의 김사미(金沙彌), 초전(草田: 지금의 경상남도 울산)의 효심(孝心) 등의 민란을 토벌하고 뒤에 대장군이 되었다.

1199년(신종 2)에 예부시랑(禮部侍郎) 왕의(王儀)와 함께 사신으로 금나라에 다녀왔다. 1202년 지어사대사(知御史臺事)가 되었다. 1203년에 패좌(孛佐)가 경주에서 반란을 일으키자 초토처치병마중도사(招討處置兵馬中道使)가 되어 출정하였다.

이때 패좌는 운문·초전·울진(蔚珍)의 초적(草賊)을 불러들여 3군으로 나누어 편성하고 스스로 정군병마(正軍兵馬)라 칭하며 이웃의 주군(州郡)을 위협하자 “속히 정벌하지 않아 적이 날로 성하게 했다.”하는 성대(省臺)의 탄핵을 받고 파면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