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취성 ()

유교
인물
조선 전기에, 『진락당집』을 저술하였으며, 의학 연구를 통해 환자 치료에 힘쓴 학자.
이칭
성지(成之)
진락당(眞樂堂), 서산(西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492년(성종 23)
사망 연도
1550년(명종 5)
본관
선산(善山)
출생지
미상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전기에, 『진락당집』을 저술하였으며, 의학 연구를 통해 환자 치료에 힘쓴 학자.
개설

본관은 선산(善山). 자는 성지(成之), 호는 진락당(眞樂堂) 또는 서산(西山). 아버지는 증이조참판(贈吏曹參判) 김광좌(金匡佐)이며, 어머니는 임씨(林氏)로 임무(林碔)의 딸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일찍이 박영(朴英)의 문하에 들어가서 『중용(中庸)』과 『대학(大學)』의 깊은 뜻을 배워 존심양성(存心養性: 본연의 양심을 잃지 않도록 하고 본성을 잘 기르는 일)의 방법과 관물성찰(觀物省察: 사물을 관찰하고 자신의 심성을 살핌)의 오묘한 뜻을 터득하고, 무극(無極)과 태극(太極)의 묘용(妙用)을 배워 그 이치를 깨달았다. 한평생을 학문탐구에 몰두하여 일가를 이루었다.

만년에는 당시의 대학자이며 재상이었던 김정국(金正國)과 이언적(李彦迪)의 추천으로 네 차례나 참봉에 임명되었으나, 모두 사직하고 한번도 부임하지 않았다.

또한, 의학에 대하여 많은 연구를 함으로써 약성(藥性)과 경락(經絡)에 대한 지식이 깊어 병든 사람을 많이 치료하였는데, 그 수가 무려 수천 명에 이르렀다고 한다. 저서로는 『진락당집(眞樂堂集)』이 있다.

참고문헌

『국조인물고(國朝人物考)』
『동유사우록(東儒師友錄)』
『중종실록(中宗實錄)』
『진락당집(眞樂堂集)』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