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휴 ()

해동문헌총록
해동문헌총록
유교
인물
조선 후기에, 강릉참봉 등을 역임하였으며, 『경와집』, 『해동문헌총록』 등을 저술한 학자.
이칭
자미(子美), 겸가(謙可)
경와(敬窩)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97년(선조 30)
사망 연도
1638년(인조 16)
본관
의성(義城)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강릉참봉(康陵參奉)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 후기에, 강릉참봉 등을 역임하였으며, 『경와집』, 『해동문헌총록』 등을 저술한 학자.
개설

본관은 의성(義城). 자는 자미(子美) 또는 겸가(謙可), 호는 경와(敬窩). 아버지는 김시정(金是楨)이다. 장현광(張顯光)의 문인이다. 어려서부터 재주가 뛰어나 15세 때 향리의 백일장에서 장원한 일이 있었고, 성격이 대쪽 같아 불의를 보고 참지 못하였다.

생애 및 활동사항

1617년(광해군 9) 폐모론을 주장하였던 정조(鄭造)가 경상도안찰사로 부임하여 예안(禮安)을 순시하던 길에 도산서원(陶山書院)에 들러 자기 이름을 원록(院錄)에 기재하였는데, 그때 이를 보고 분개하여 유적(儒籍)을 더럽히는 자라며 그 이름을 지워버렸다.

1627년(인조 5) 사마시에 합격하였으나 벼슬길에 나가지 않고 오로지 성리학의 연구에만 힘썼다. 그 뒤 조경(趙絅)의 간곡한 권유와 천거로 강릉참봉에 임명되었으며, 1637년에 부모 유사(遺事)를 찬술하였다.

스승인 장현광의 학통을 계승하여 성리학을 깊이 연구하는 한편, 서책을 도시(圖示)하고 분류, 정리하는 등 우리나라 서지학(書誌學)의 기초를 마련하고 그 발달에 기여한 공로가 크다. 저서로는 『경와집』·『해동문헌총록(海東文獻總錄)』이 있다.

참고문헌

『경와집(敬窩集)』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인조실록(仁祖實錄)』
『제산집(霽山集)』
『해동문헌총록(海東文獻總錄)』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