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정순 ()

근대사
인물
조선 후기에, 함경도안무사, 공조판서,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이칭
성휴(聖休)
시호
효정(孝貞)
이칭
남종순(南鍾順)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819년(순조 19)
사망 연도
미상
본관
의령(宜寧)
정의
조선 후기에, 함경도안무사, 공조판서,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개설

본관은 의령(宜寧). 초명은 남종순(南鍾順), 자는 성휴(聖休). 남영중(南英中)의 아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48년(헌종 14) 증광별시 문과에 을과로 급제, 철종 때 동래·이천의 부사 등을 역임하였다.

1866년(고종 3) 병인박해가 시작될 무렵 우승지로서 문중(門中)의 현직관리들과 함께 천주교도의 대표격으로 지목되어 체포당한 전 승지(承旨) 남종삼(南鍾三)의 처벌을 요구하는 상소를 올렸다. 남종삼사건 이후 주위의 오해를 피하려고 1868년부터 남종순이라는 초명을 남정순으로 바꾼 듯하다.

그뒤 대사간·이조참판·호조참판·규장각직제학을 거쳐 1872년 평안도관찰사가 되었다. 평안도관찰사 재임 중 당시 성행하던 청국선(淸國船)의 밀무역을 막는 데 공헌하였으나, 사소한 행정상의 실수로 고금도(古今島)에 유배당하였다.

그뒤 각각 두 차례에 걸쳐 한성부판윤·형조판서 등을 지냈다. 또한 강원도관찰사·함경도안무사·공조판서 등을 거쳐 1894년 이조판서가 되었다. 1896년 궁내부특진관(宮內府特進官)이 되고 칙임관(勅任官) 3등에 서임되었다. 1897년에는 중추원1등의관(中樞院一等議官)이 되고 칙임관 2등에 서임되었다.

함경도안무사로 있을 때 국방력의 강화를 위하여 종래 유명무실하던 영포군(營砲軍)을 정비하였으며 길주민란을 진압하였다. 할아버지인 남이익(南履翼)과 함께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갔다. 시호는 효정(孝貞)이다.

참고문헌

『철종실록(哲宗實錄)』
『고종실록(高宗實錄)』
『순종실록(純宗實錄)』
『일성록(日省錄)』
『국조방목(國朝榜目)』
『청선고(淸選考)』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