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홍량전 ()

고전산문
작품
1916년, 현포라는 미상의 인물이 쓴 한문소설.
작품/문학
창작 연도
1916년
작가
현포(玄圃)
내용 요약

『남홍량전』은 1916년 현포라는 미상의 인물이 쓴 한문소설이다. 조선을 연상시키는 남접역국을 배경으로 하여 전쟁을 통한 영웅들의 활약을 그리고 있다. 작품에 나오는 전쟁에서는 비행거 응심기 등 현대의 여러 무기를 연상시키는 기계 무기가 등장한다. 아울러 이 작품에서는 우리나라와 외국의 수많은 전고를 활용하고 있는데, 이 전고들은 인물의 외모나 능력을 강조하거나, 특정 장면·상황을 풍부하게 표현하는 역할을 한다. 또 경전이나 역사책에 실린 내용의 일부분을 그대로 싣기도 한다.

키워드
목차
정의
1916년, 현포라는 미상의 인물이 쓴 한문소설.
서지

1권 1책. 한문 필사본(筆寫本). 유일본(唯一本)으로 국립중앙도서관에 있다. 끝부분에 “병진년현포제우하인정거장(丙辰年玄圃題于何人停車場)”이라 하여, 1916년에 현포(玄圃)라는 호를 가진 사람이 쓴 사본(寫本)으로 여겨진다.

내용

이 작품은 주인공 남홍량(南洪量)을 중심으로 여러 인물의 무용담(武勇談)을 그린 영웅소설(英雄小說)이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남접역국(南鰈域國)에 남홍량과 서치우(徐齒遇)가 있었는데, 이 둘은 죽마고우(竹馬故友)이다. 남홍량은 남돈령(南頓令) 두태을(杜太乙)의 딸을, 서치우는 오주(吳州)의 부호(富豪) 여득의(呂得意)의 손녀를 각각 부인으로 맞이한다. 그리고 두 사람은 과거를 보아 남홍량은 갑과(甲科)에, 서치우는 을과(乙科)에 급제하여 함께 한림학사(翰林學士)가 된다.

서돌궐(西突厥)의 태자(太子) 할리가 다른 곳으로 나간 사이에, 남접역국의 용천장군이 서돌궐의 도성을 점령하고 돌궐왕은 전사한다. 태자는 돌아와 용천장군과 다툼 없이 사이좋게 지내고자 하고, 왕위를 계승하여 선정(善政)을 베풀며 복수를 준비한다. 남접역왕은 남홍량을 복야(僕射)로 삼고, 서치우를 문하시중(門下侍中)으로 삼아, 선정을 펴고 서돌궐에 대항할 준비를 갖추게 한다.

곧 10년 동안 전쟁 준비를 해 온 서돌궐이 남접역국을 공격하니, 남접역국이 크게 패하여 국왕은 해도(海島)로 피란한다. 사태가 이렇게 되자 국왕은 간신의 모함으로 귀양 보냈던 용천장군을 불러들여 대원수(大元帥)로 삼고, 남홍량을 부원수(副元帥), 서치우를 선봉장군, 남후연(南後淵)을 응격장군(鷹擊將軍)으로 각각 삼아서 출전하도록 명을 내린다.

세 원수는 불과 3,000여 명의 병사를 거느리고 출전하여 적군을 격파하고, 서돌궐로 진군하여 신이한 거울[神鏡]로 한 도성과 여러 마을을 불태운다. 전쟁에서 이기고 돌아오다가 임광현(臨廣縣)에 이르러, 남후연은 천하장사(天下壯士)인 주흥중(朱興中)을 만난다. 이어서 다시 교남현(交南縣)에 이르러서, 하늘의 신처럼 사물의 이치를 깨달아 통달한 문여옥(文如玉)을 만나 벗으로 삼고 문여옥과 함께 돌아온다.

용천장군이 전투에서 이기고 왕도(王都)에 도착하니, 국왕이 친히 용천장군을 맞이하여 대접하고, 용천장군을 안서왕(安西王), 남홍량을 남안왕(南安王), 서치우를 진남왕(鎭南王), 남후연을 일남왕(日南王)으로 각각 봉하였다. 이어 남홍량은 국왕에게 주흥중을 등용하도록 추천하고, 용천장군은 문여옥을, 또 주흥중은 수춘(壽春) 땅에 사는 영운 사무기(史無忌)를 추천한다.

이에 앞서 남접역국이 서돌궐을 격파하고, 이만흥(李萬興)과 배인평(裵仁平)을 도독(都督)으로 삼아 난리를 진정시키고 백성을 평안하게 하였다. 그런데 서돌궐의 새로운 왕이 군사를 일으켜, 도독을 잡아 3,000리 밖으로 유배시켰다. 그래서 두 도독은 서돌궐이 멸망한 것을 모르고 있었다. 이에 국왕은 주흥중과 사무기를 선유사(宣諭使)로 삼아 두 도독을 찾아오게 했다. 두 사람은 3,000리나 되는 먼 길을 하루 사이에 도달하여 감옥의 문을 부수고 두 도독을 구출해 온다.

국왕이 남안왕 남홍량을 불러 고금(古今)의 역사와 천문과 병법에 대해 문답할 때, 국왕은 새삼 남홍량이 고금에도 없는 인물이라고 하면서 크게 칭찬한다. 남안왕 남홍량과 진남왕 서치우는 함께 모여 이야기하고 의논하다가 간현부(簡賢賦)를 지어 국왕에게 바친다. 그러자 국왕은 크게 칭찬하고 두 사람에게 황금 4만 냥을 하사한다. 남홍량과 서치우가 국왕을 보필하여 선정을 베푸니, 남접역국은 동서남북의 모든 나라 가운데에서 가장 이상적인 나라가 된다.

의의 및 평가

「남홍량전」은 조선을 연상시키는 남접역국을 배경으로 하여 전쟁을 통한 영웅들의 활약을 그려낸다. 작품에 나오는 전쟁에서는 비행거 응심기 등 현대의 여러 무기를 연상시키는 기계 무기가 등장한다.

또한, 「남홍량전」에서는 우리나라와 외국의 수많은 전고(典故)를 활용하고 있다. 이 전고들은 인물의 외모나 능력을 강조하거나, 특정 장면이나 상황을 풍부하게 표현하는 역할을 한다. 아울러 전고의 결합을 통하여 서사의 흐름에 맞게 내용을 조절하기도 한다.

특별히, 「남홍량전」에서는 경전이나 역사책의 내용 일부분을 그대로 싣기도 하는데, 이는 화자의 논리를 강화하는 데 유용하다. 이러한 특징들은 19세기 한문 장편소설(長篇小說)의 영향 안에서 20세기 새로운 문물을 담아내고자 한 결과로 보인다.

참고문헌

단행본

김기동, 『한국고전소설연구』(교학사, 1981)
임치균 외, 『역주 남홍량전』(한국학중앙연구원출판부, 2021)

논문

임치균, 「남홍량전의 서사구조와 내용적 특징」(『영주어문』 45, 영주어문학회, 2020)
정재윤, 「<南洪量傳> 硏究」(韓國學中央硏究院 韓國學大學院 석사학위논문, 2017)

인터넷 자료

국립중앙도서관(nl.go.kr)
관련 미디어 (3)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