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청 ()

목차
조선시대사
제도
조선 후기 실록청 · 도감(都監) 등의 권설아문(權設衙門 : 임시기구)에 각 관서로부터 차출, 겸임시켰던 당하관 실무관직.
목차
정의
조선 후기 실록청 · 도감(都監) 등의 권설아문(權設衙門 : 임시기구)에 각 관서로부터 차출, 겸임시켰던 당하관 실무관직.
내용

정3품부터 종9품에 이르기까지 임명될 수 있었다. 실록청에는 도청(都廳)과 1·2·3방(房)의 각방에 당상과 낭청이 임명되었는데, 각 방의 낭청은 사료를 토대로 초고를 작성하였고, 도청의 낭청은 그것을 검토, 보완하였다.

조선시대에는 특별한 행사가 있을 때마다 각종 도감이 설치되었던 바, 여기에도 실무담당의 낭청이 임명되었다. 책례도감(冊禮都監)·가례도감(嘉禮都監)·존호도감(尊號都監)·국장도감(國葬都監)에는 각각 6인의 낭청이 임명되었고, 빈전도감(殯殿都監)에는 4인, 산릉도감(山陵都監)에는 8인이 임명되었다.

참고문헌

『인조실록』
『증보문헌비고』
『소현세자가례도감의궤(昭顯世子嘉禮都監儀軌)』
「조선왕조실록의 편찬과 보관」(신석호, 『한국사료해설집』, 1964)
집필자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