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유 ()

목차
관련 정보
녹유기대
녹유기대
공예
개념
토기 표면에 녹색 · 청색을 내는 데에 사용하는 유약.
목차
정의
토기 표면에 녹색 · 청색을 내는 데에 사용하는 유약.
내용

토기의 표면에 연유(鉛釉)를 시유(施釉)하여 청색·녹색 및 황갈색을 내기 위하여 사용하였다.

연유는 잿물이나 규산(硅酸)에 연단(鉛丹)을 섞고 발색제로는 동 또는 철을 섞은 것으로, 동은 산화염(酸化焰)에서 구우면 청록색이 되고 산소가 부족하거나 철분이 많으면 갈색계통으로 되며, 용해도가 700∼800℃ 정도여서 가마의 온도가 그 이상으로 올라가면 모두 타 없어진다.

따라서, 녹유를 사용한 토기는 저화도(低火度)의 산화염으로 구워야 하기 때문에, 질이 약한 회색 또는 적갈색의 연질토기(軟質土器)가 주종을 이룬다. 이러한 녹유는 녹유사이호(綠釉四耳壺)·녹유귀면와(綠釉鬼面瓦)·녹유탁잔·녹유합 등 특수토기에만 사용되어 그 예가 많지 않다.

통일신라시대에서 고려시대까지만 사용되었으며, 고화도를 사용하는 청자유(靑瓷釉)가 발명되자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참고문헌

『朝鮮陶磁名考』(淺川巧, 東京 朝鮮工藝刊行會, 1935)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