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혹문 ()

목차
관련 정보
논어혹문 / 학이편
논어혹문 / 학이편
유교
문헌
『논어』를 문답 형식으로 해설하여 20권 6책으로 간행한 유교서.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논어』를 문답 형식으로 해설하여 20권 6책으로 간행한 유교서.
내용

20권 6책. 목판본. 간행경위·편자는 미상이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송나라 주희(朱熹)의 『대학혹문』의 예에 따랐다. 또한, 주희의 『논맹혹문(論孟或問)』과도 비슷하나, 내용상 약간의 차이가 있고 누락된 부문과 추가된 부문이 있는 것으로 보아 후인이 『논맹혹문』 중에서 『논어』에 관한 부분만 뽑아 산보(刪補)한 것으로 보인다. 『논어』가 모두 20편으로 되어 있는 관계로 이 책도 20편으로 분리하여 한 권씩 편차한 것이다.

권1∼5는 학이(學而) 16장, 위정(爲政) 26장, 팔일(八佾) 26장, 이인(里仁) 26장, 공야장(公冶長) 27장, 권6∼10은 옹야(雍也) 29장, 술이(述而) 38장, 태백(泰伯) 21장, 자한(子罕) 30장, 향당(鄕黨) 21장, 권11∼15는 선진(先進) 25장, 안연(顔淵) 24장, 자로(子路) 29장, 헌문(憲問) 27장, 위령공(衛靈公) 41장, 권16∼20은 계씨(季氏) 14장, 양화(陽貨) 16장, 미자(微子) 17장, 자장(子張) 25장, 요왈(堯曰) 3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원문에 대한 혹문을 기재하고 이어서 ‘답왈(答曰)’을 쓴 뒤 질문에 대한 해석을 하면서 줄이 옮겨져서 이어질 경우 한자 낮추어서 계속 서술하고 있다. 답자의 해석이 미비하다고 생각하는 곳에는 선유(先儒)들의 말을 인용해 증명하면서 누구의 말과 같다, 혹은 누구의 말과 비슷하다고 해설한 뒤 밑에 할주(割注)를 써서 인용한 사람의 말 전문을 기록하여 참고가 되도록 하였다.

또한, 상단 난외에 매 문항마다 관계되는 장명(章名)을 표시하여 질문하는 출처를 밝혔고, 출간하는 업무의 착오로 탈자와 오자가 생겼을 때는 상단 난외에 탈과 오를 적어놓아 배우는 사람들의 이해를 도왔다.

인용된 선유는 호씨(胡氏)·장식(張栻)·소씨(蘇氏)·이씨(李氏)·홍씨(洪氏)·오씨(吳氏)·증씨(曾氏)·조씨(晁氏) 등이며, 우리나라 선유는 들어 있지 않다.

관련 미디어 (1)
집필자
권오호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