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차
관련 정보
훈민정음언해 / ㄷ
훈민정음언해 / ㄷ
언어·문자
개념
한글 자음에서 세 번째로 등장하는 글자. 디귿.
이칭
이칭
디귿
목차
정의
한글 자음에서 세 번째로 등장하는 글자. 디귿.
내용

‘디귿’이라 읽는다. 국어의 자음 가운데, 목젖으로 콧길을 막고 혀끝을 윗잇몸에 붙여 날숨을 막았다가 뗄 때 목청을 울리지 않고 내는 무성무기파열음(無聲無氣破裂音)을 표기하는 데 쓰인다.

『훈민정음』 (해례본)에는 “ㄷ은 혓소리니 두(斗)자의 처음 나는 소리와 같다(ㄷ舌音如斗字初發聲).”라고 설명하고 있으며, 『훈민정음』(국역본)에는 “ㄷᄂᆞ 혀쏘리니 斗○字ᄍᆞᆼ 처ᅀᅥᆷ 펴아나ᄂᆞᆫ 소리 ᄀᆞᄐᆞ니”라고 하여 ‘斗’자의 한자음을 가지고 ‘ㄷ’음의 음가를 설명하였으나, 제자해에서는 설음의 전청(全淸)에 소속시켜, 이 음이 무성무기파열음임을 보였다.

국어에서는 이 음이 음절의 말음(받침)으로 쓰일 때는 파열되지 않고 내파(內破)로 끝난다. 훈민정음 창제 때는 같은 설음에 속하는 ‘ㄴ’자를 기본으로 하고, ‘ㄴ’음보다 세게[厲]발음된다고 하여 획을 하나 더하여 ‘ㄷ’자를 만들었다(加劃의 원리).

이 글자의 이름은 『훈몽자회』(1527)의 범례에 있는 ‘초성종성통용팔자’란에 처음으로 ‘ㄷ 池末’(末은 중세국어로 귿)이라고 나오며, 조선어학회의 「한글맞춤법통일안」(1933)에서 ‘디귿’으로 정하여 이 이름이 오늘날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ㄷ’은 훈민정음 창제 직후의 초기 문헌에서 사잇소리로도 쓰여 주로 한자와 한자 사이에서 윗글자의 말음이 같은 설음에 속하는 ‘ㄴ’인 경우, 그 아래에 ‘ㄷ’음이 사잇소리로 들어갔다(呑ᄐᆞᆫ ㄷ字ᄍᆞᆼ, 君군ㄷ字ᄍᆞᆼ 이상 훈민정음 국역본). 「용비어천가」에서는 한자와 국어 어휘 사이에서도 쓰였다(몃間ㄷ지븨 용비어천가 110장).

자모의 순서는 『훈민정음』 (해례본) 본문에서 아음·설음·순음·치음·후음 순으로 하고, 다시 각 조음 위치별로 전청·(전청의 병서)·차청·불청불탁음 순으로 하여, ‘ㄷ’자는 아음인 ‘ㄱ’자로부터 다섯번째였으나 『훈몽자회』 범례부터 세번째 글자가 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참고문헌

『훈민정음해례』
『국어학사(國語學史)』(강신항, 보성문화사, 1979)
『한글갈』(최현배, 정음사, 1941)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