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학회 ()

목차
관련 정보
근대사
단체
1907년 3월 설립된 친일 유교 단체.
단체
설립 시기
1907년 3월
설립자
신기선, 이용직 외
설립지
서울
소재지
서울
후신
공자교
발간지
대동학회월보
내용 요약

대동학회는 1907년 3월 설립된 친일 유교 단체이다. 전국적으로 강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던 유림계를 친일화하려는 일본의 의도에 따라 1907년 3월 신기선, 이용직 등이 중심이 되어 유도(儒道)로서 체(體)를 삼고 신학문으로 용(用)을 삼아 신구의 사상을 합일시킨다는 목적을 내세우며 설립하였다.

정의
1907년 3월 설립된 친일 유교 단체.
설립 목적

1905년 대한제국을 보호국화한 일제는 전국적으로 강력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던 유림계를 회유하여 친일화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이러한 일본의 의도하에 1907년 3월 신기선(申箕善), 이용직(李容稙) 등이 중심이 되어 대동학회를 설립하고 초대 회장으로 신기선을 선출하였다. 대동학회는 유도로서 체를 삼고 신학문으로 용을 삼아 신구(新舊)의 사상을 합일시킨다는 목적을 내세우며 13명의 발기인 명의로 설립되었다.

주요 활동

대동학회가 추진한 사업은 경전(經典)을 강명(講明)하여 도덕을 존숭(尊崇)하는 일, 신지식이 발달한 서적을 비치하여 강습(講習)을 자(資)하는 일, 수신 처세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일, 신금강연소(神衿講硏所) 수 처를 설치하는 일, 학교를 설치하여 동지(同志) 자제(子弟)를 교육하는 일, 이용후생(利用厚生)에 관한 실업을 흥기(興起)하는 일, 강의록과 회보와 잡지를 발간하는 일, 도서관을 지어 공중의 열람을 제공하는 일, 기타 본회의 유익한 사업을 점차 확장하는 일 등이었다.

이러한 설립 목적에 따라 대동학회는 일요일마다 명망 있는 인사들을 초빙하여 순회 강연을 실시하였다. 또한, 학회 내에 편집부를 설치하고 1908년 2월부터 『대동학회월보(大東學會月報)』를 발간하여 유교, 법학, 경제, 실업 등 다양한 주제의 기사를 실었으며, 1909년 9월 통권 20호를 끝으로 폐간되었다.

1908년 3월 대동학회 회관 안에 대동전문학교(大東專門學校)를 설립하고 신입생 235명을 선발하여 개교하였다. 1909년 봄, 1년 과정의 속성과는 50명의 학생을 졸업시킨 후 폐과되었고 본과만 신입생을 선발하였다. 졸업생은 관리, 교육계, 변호사, 사무원 등으로 활동하였다.

대동학회는 신기선에 대한 비난 여론과 학회 내 갈등 등으로 인해 활동이 저조해지기 시작하였다. 1909년 2월 회장 신기선이 사망하면서 학회가 폐지될 위기에 놓이게 되자 1909년 10월 공자교(孔子敎)로 개칭하였다.

참고문헌

논문

김종준, 「대한제국기 성균관의 고등교육기관화를 둘러싼 담론」(『역사문화연구』 57, 한국외국어대학교 역사문화연구소, 2016)
정욱재, 「20세기 초 일제협력유림의 경학원 활동」(『한국사학보』 56, 고려사학회, 2014)
유준기, 「1910년대 전후 일제의 유림 친일화정책과 유림계의 대응」(『한국사연구』 114, 한국사연구회, 2001)
신용하, 「박은식의 유교구신론 · 양명학론 · 대동사상」(『역사학보』 73, 역사학회, 1977)

신문 · 잡지

『황성신문』
『대한매일신문』
『대동학회월보』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