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성산성 ()

목차
관련 정보
평양 대성산성 남문 정면
평양 대성산성 남문 정면
건축
유적
북한 평안남도 대동군 임원면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석축 성곽. 산성.
목차
정의
북한 평안남도 대동군 임원면에 있는 삼국시대 고구려의 석축 성곽. 산성.
내용

둘레 7,218m. 현재 문지(門址)와 건물지 등의 시설이 남아 있다. 대성산의 6개 봉우리에 있는 성벽은 북으로는 북악과, 남으로는 대동강을 끼고 충적평야(沖積平野)와 접하여 있다. 그러나 이 산성은 문헌기록이 자세하지 않기 때문에 정확한 축성 연대와 규모는 알 수 없다. 현재 성벽은 남문지 부근이 가장 잘 남아 있으며 높이는 5.5m이다.

성벽의 바깥쪽은 지하 1.3∼1.5m 지점에서부터 다듬질한 방형의 석재를 수직으로 쌓았고, 성벽의 안쪽도 같은 형태로 돌을 쌓았으며, 그 사이를 흙과 자갈을 채워넣어 더욱 단단하게 해놓았다. 또한, 성벽은 20m 정도 凸모양으로 돌출시켜 그 끝부분에 남문을 세웠는데, 남문지는 매우 심하게 파괴되어 있으나 토대부는 잘 보존되어 있다.

이와 같은 방법은 성벽의 안쪽에 凹모양으로 파고들어 가서 남문을 둔 집안(集安)의 산성자산성(山城子山城)과는 좋은 대조를 이루는 구조이다. 이 산성의 북쪽에 산악으로 통하는 높이 240m 지점에 문지가 있는데, 사람이 간신히 통행할 수 있을 정도이다. 한편, 성안에서는 18개소의 건물지가 확인되었으나 아직 옹성(甕城 : 성문의 앞을 가리어 적으로부터 방어하는 작은 성)과 장대지(將臺址)·치성지(雉城址)는 확인되지 않았다.

대성산의 남쪽 산에는 안학궁토성(安鶴宮土城)이 있고, 그 주변에 약 1,200기(基)의 고구려시대 고분이 흩어져 있기 때문에, 이 성은 고구려시대의 도성을 보호하는 산성으로서 커다란 구실을 담당하였거나, 고구려가 천도하였다는 평양의 동황성(東黃城)으로 추정되는 중요한 산성이다.

참고문헌

『한국의 성곽』(반영환, 교양국사총서 30, 1978)
「朝鮮と日本の山城」(李進熙, 『城』, 1976)
「朝鮮の都城」(井上秀雄, 『都城』, 1976)
「高句麗の平壤城及び長安城に就いて」(關野貞, 『史學雜誌』39-1, 1928)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