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국민회부인향촌회 ()

근대사
단체
1919년  평안남도 순천에서 조직되었던 여성독립운동단체.
정의
1919년  평안남도 순천에서 조직되었던 여성독립운동단체.
설립목적

상하이 대한민국임시정부를 지원할 목적으로 1919년 10월 9일 순천군 제현면 문창리에서 예수교의 장년부인들이 중심이 되어 조직하였다.

연원 및 변천

예수교 전도사 윤찬복(尹燦福)·최복길(崔福吉)이 1919년 8월(음력)에 평양 경창리 예수교신학교 기숙사에서 대한국민회 총무 박승명(朴承明)으로부터 대한국민회의 향촌회 조직 권유를 받고, 이에 찬동하여 중견 기독교 여성 14명의 회원을 얻어, 10월 9일 조직하였다.

회장은 윤찬복이 선임되었으며 3명의 회계담당 임원을 선출하였다. 회원은 각기 4원(圓)의 회비를 납부하여 그 중 1원은 향촌회 비용으로 충당하였으며, 나머지는 군자금으로 상하이에 송부하였다.

1920년 3월 23일(음력) 경창리 예수교신학교 기숙사에서 대한애국부인회 임원 한영신(韓永信)의 소개를 받아 임시정부의 여성요원 차경신(車敬信)을 통하여 160원을 송부하였다.

1921년 2월 27일 일본경찰에 활동내용이 발각되어 모두 검거되었다. 검거 당시 회원의 평균연령은 45세이며, 최저 연령자는 25세, 최고는 66세였다. →대한국민회

참고문헌

『조선독립운동(朝鮮獨立運動)』 Ⅰ(김정명 편, 원서방, 1967)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