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 ()

목차
불교
인물
남북국시대 최초로 중국의 남종선을 신라에 전한 승려.
이칭
명적(明寂)
시호
원적(元寂)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미상
출생지
북한군
목차
정의
남북국시대 최초로 중국의 남종선을 신라에 전한 승려.
내용

우리 나라에 최초로 중국의 남종선(南宗禪)을 전하였다. 성은 왕씨(王氏). 법호는 명적(明寂), 시호는 원적(元寂)이며 도의는 법명이다. 북한군(北漢郡) 출생.

어머니가 임신한 지 39개월 만에 낳았다고 한다. 784년(선덕왕 5) 바다를 건너 당나라 오대산으로 가서 공중으로부터 종소리를 듣는 등 문수보살의 감응을 얻었다. 광부(廣府) 보단사(寶壇寺)에서 비구계를 받고 조계(曹溪)로 가서 혜능(慧能)을 모신 조사당(祖師堂)을 참배하였는데, 이 때 조사당의 문이 저절로 열렸다고 한다.

강서의 개원사(開元寺)에서 지장(智藏)에게 법을 물어 의혹을 풀고 지장의 법맥을 이어받았다. 백장산(百丈山)의 회해(懷海)를 찾아가 법요(法要)를 강의받았는데, 회해는 “강서의 선맥(禪脈)이 모두 동국승(東國僧)에게 속하게 되었구나.” 하고 칭찬하였다.

37년 동안 당나라에 머무르다 821년(헌덕왕 13) 귀국하여 선법(禪法)을 펴고자 하였으나, 당시 사람들이 교학(敎學)만을 숭상하고 무위법(無爲法)을 믿지 않아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아직 시기가 오지 않았음을 깨닫고 전승되는 구전에 따르면, 도의 자신이 창건했다고 전해지는 설악산 진전사(陳田寺)로 들어가 제자 염거에게 남종선을 전하는 등 40년 동안 수도하다가 죽었다. 염거의 제자 체징(體澄)은 전라남도 장흥의 가지산에 가지산파(迦智山派)를 세워 크게 선풍을 떨쳤다. 그런데 이 때 도의를 제1세, 염거를 제2세, 자신을 제3세라고 하여 도의를 가지산파의 개산조로 삼았다.

고려 말에 천책(天頙)이 지은 『선문보장록(禪門寶藏錄)』에는 도의가 지원승통(智遠僧統)에게 한 법문이 수록되어 있다. 이 법문에는 그가 법계설(法界說)을 어떻게 보고 있으며, 또한 심인법(心印法)이 무엇인가를 밝히고 있다. 부도는 강원도 양양군 강현면 둔전리억성사지(億聖寺址)에 있다.

참고문헌

『조당집(祖堂集)』
『선문보장록(禪門寶藏錄)』
『한국역대고승전(韓國歷代高僧傳)』(김동화, 삼성문화재단, 1973)
「지증대사비」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