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발 ()

목차
관련 정보
악학궤범 / 동발
악학궤범 / 동발
국악
물품
금부(金部) 무율타악기(無律打樂器).
이칭
이칭
요발|바라
목차
정의
금부(金部) 무율타악기(無律打樂器).
내용

놋쇠로 만들어졌으며, 그 모양이 서양악기의 심벌즈(cymbals)와 거의 비슷하다.

이 악기는 냄비뚜껑같이 생긴 둥그런 원반 2개의 놋쇠판을 서로 부딪쳐서 소리를 내는 것인데, 놋쇠판 중앙의 불룩하게 솟은 부분에 구멍을 뚫고 거기에다 끈을 꿰어 그것을 좌우 양손에 잡고 친다.

『악학궤범』권5의 학연화대처용무합설(鶴蓮花臺處容舞合設)에 의하면 구나(驅儺) 뒤에 전도(前度) 「처용무」에서 악사가 동발을 들고 오방 처용 및 여기(女妓)·집박악사(執拍樂師)·향악공(鄕樂工)을 인도(引導)하였고 후도(後導) 「처용무」에 이르면 동발을 든 악사가 먼저 청학(靑鶴)과 백학(白鶴)을 인도하고 그 뒤에 오방처용·인인장(引人仗)·정절(旌節)·개(蓋)·봉화무동(奉花舞童)·여기·집박악사·향악공이 각각 차례로 따랐다.

또한『악학궤범』권8의 향악정재악기도설(鄕樂呈才樂器圖說)에 의하면 동발은 놋쇠로 만드는데 절(僧家)의 바라(鳴鈸)와 같으나 지름이 4촌7푼으로 그 모양이 작다. 뒤에는 사슴가죽(鹿皮)으로 된 끈을 달고 홍라(紅羅)의 끈을 드리운다. 이같이 동발은 절에서 쓰일 뿐만 아니라 처용무의 무용도구로도 쓰였다.

참고문헌

『국역악학궤범』(민족문화추진회, 1980)
『한국악기대관』(장사훈, 문화재관리국, 197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