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라 ()

목차
관련 정보
자바라
자바라
국악
유물
금부(金部) 무율타악기(無律打樂器).
이칭
이칭
자바라, 발, 제금(提金)
목차
정의
금부(金部) 무율타악기(無律打樂器).
내용

일명 자바라(啫哱囉)·발(鈸)·제금(提金)이라고도 한다. 바라는 그 크기에 따라 자바라·요발(鐃鈸)·동발(銅鈸)·향발(響鈸) 등이 있으며 또한 그 용도가 다르다.

바라는 냄비 뚜껑같이 생긴 두개의 얇고 둥근 놋쇠판으로 만들며, 놋쇠판 중앙의 불룩하게 솟은 부분에 구멍을 뚫고 끈을 꿰어 그것을 양손에 하나씩 잡고 서로 부딪쳐서 소리를 낸다.

『선화봉사고려도경(宣和奉使高麗圖經)』에 요발이 보이며, 『악학궤범』에는 동발이 나오지만 ‘바라’ 또는 ‘자바라’라는 이름은 보이지 않는다. 그 뒤 순조 때의 진찬의궤(進饌儀軌)에 자바라가 징(鉦)·호적(號笛)·나발(喇叭)과 함께 내취(內吹)에 의하여「선유락(船遊樂)」의 반주용으로 사용된 것이 보인다.

또한, 자바라는 장구·용고·징·태평소와 함께 행진곡풍의 대취타에 사용된다. 또한, 불교의식무용의 하나인 바라춤(哱囉舞)을 출 때 양손에 바라를 들고 춘다. 바라춤에는 천수바라(千手哱囉)·명바라(鳴哱囉)·사다라니바라·관욕게바라(灌浴偈哱囉)·막바라(보통 바라)·내림게바라(來臨偈哱囉) 등 여섯 가지가 있다.

이밖에 장구·북·징·꽹과리·방울 등 타악기 및 피리·젓대·해금 등의 선율악기와 함께 무속음악에서도 중요한 구실을 한다. 무속음악에서는 지방이나 때, 굿의 규모에 따라 악기사용이 들쭉날쭉하지만, 자바라는 주로 서울·서도·동부 지방의 무악에서 많이 사용되고 있다.

참고문헌

『국역악학궤범』Ⅱ(민족문화추진회, 1980)
『한국악기대관』(장사훈, 한국국악학회, 1977)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