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우자수심결(언해) (())

목차
관련 정보
목우자수심결(언해)
목우자수심결(언해)
불교
문헌
문화재
조선전기 간경도감에서 고려 승려 지눌의 선이론서를 1467년에 간행한에 간행한 불교서. 언해서.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목우자수심결(언해)(1984)(牧牛子修沁訣(諺解)(1984))
지정기관
문화재청
종목
보물(1984년 05월 30일 지정)
소재지
서울 관악구 관악로 1,103호 동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신림동,서울대학교)
목차
정의
조선전기 간경도감에서 고려 승려 지눌의 선이론서를 1467년에 간행한에 간행한 불교서. 언해서.
내용

1984년 보물로 지정되었다. 1책. 목판본. 고려 불교의 중흥자인 지눌이 마음 닦는 비결을 제시한 선이론서(禪理論書)이다. 내용은 정혜쌍수(定慧雙修) · 돈오점수(頓悟漸修)를 주장한 것으로, 당시 경복궁의 비현각(丕顯閣)에서 구결(口訣)하고 신미(信眉)가 국역한 것을, 간경도감(刊經都監)에서 간행하였다. 이 책은 당대의 명필가 안혜(安惠) · 유환(柳睆) · 박경(朴耕) 등이 정성껏 써서 새겨낸 정각본(精刻本)이다.

여기에 합철된 법어는 신미가 구결하고 국역한 「환산정응선사시몽산법어(皖山正凝禪師示蒙山法語)」 · 「동산숭장주송자행각법어(東山崇藏主送子行脚法語)」 · 「몽산화상시중법어(蒙山和尙示衆法語)」 · 「고담화상법어(古潭和尙法語)」 등 네 법어로서, 이 『수심결』과 같은 해에 간행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의의와 평가

이 책은 선 수행의 필독서이며, 세조가 불경간행을 위하여 설치한 간경도감에서 간행한 국역본 가운데 하나로 간경도감의 성격 및 초기의 훈민정음 연구에 귀중한 자료이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참고문헌

『문화재대관』8(한국문화재보호협회, 대학당, 1986)
『국보』12 서예·전적(천혜봉 편, 예경산업사, 1985)
관련 미디어 (2)
집필자
박상국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