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안도 ()

창렬사
창렬사
조선시대사
인물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일으켜 종사관으로 활동하였고, 제2차 진주성전투에 참전한 의병.
이칭
진경(眞卿)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529년(중종 24)
사망 연도
1593년(선조 26)
본관
태안(泰安)
관련 사건
임진왜란
정의
조선 중기에,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의병을 일으켜 종사관으로 활동하였고, 제2차 진주성전투에 참전한 의병.
개설

본관은 태안(泰安). 자는 진경(眞卿).

생애 및 활동사항

1592년(선조 25)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관민(官民)이 흩어짐을 보고, 같은 고향의 뜻 있는 선비인 유함(兪○)·이욱(李郁) 등과 함께 의병을 일으키자 많은 사람들이 합세하였다.

모두가 대장으로 추대하려 하였지만 유함에게 미루고 자신은 종사관(從事官)이 되어 군무를 정돈하며, 여러 곳으로 옮겨다니면서 군의 사기를 높였다. 이듬해 적들이 서울에서 철수하여 남하하면서 많은 병력을 진주성으로 집결하여, 지난해의 진주성 참패를 복수하려 하였다.

침착하고 지략이 있는 박안도는 경상우도병사 최경회(崔慶會), 충청병사 황진(黃進) 등 여러 장군들과 함께 성을 수비하며 방어대책을 세우니 위태로운 시기에 있어서도 모든 일이 안정되어 적의 많은 병력을 막아 싸울 수 있었다.

그러나 중과부적(衆寡不敵: 많은 적을 소수의 병력으로 대적할 수 없음)으로 10일간의 대격전 끝에 성이 함락되자, 최경회 등 여러 장군들과 함께 남강(南江)에 몸을 던져 순국하였다. 뒤에 선무공신(宣武功臣)에 녹훈되고 호조좌랑이 증직되었다. 최경회·황진·김천일(金千鎰) 등과 함께 진주의 창렬사(彰烈祠)에 제향 되었다.

참고문헌

『선조실록(宣祖實錄)』
『영남인물고(嶺南人物考)』
관련 미디어 (1)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