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정지 ()

고려시대사
인물
고려후기 중낭장, 탐라존무사, 밀직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이칭
서한(瑞漢)
금헌(琴軒)
이칭
배공윤(裵公允)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1259년(고종 46)
사망 연도
1322년(충숙왕 9)
본관
대구(大邱)
정의
고려후기 중낭장, 탐라존무사, 밀직부사 등을 역임한 무신.
개설

본관은 대구(大邱). 초명은 배공윤(裵公允), 자는 서한(瑞漢), 호는 금헌(琴軒). 아버지는 민부전서(民部典書)를 지낸 배영(裵瑩)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0세에 금위(禁衛: 대궐 경호 군대)에 들어가 도지(都知)가 되었다. 1270년(원종 11)에 강화(江華)에서 개경(開京)으로 환도할 때 나이 11세로 왕을 호종하여, 그 공으로 대정(隊正)이 되었다. 1291년(충렬왕 17)에 별장(別將)으로 만호(萬戶) 인후(印侯)를 따라 합단적(哈丹賊: 원의 반란군)을 충청도 연기(燕岐)에서 크게 무찔렀는데, 이 때 화살이 턱뼈를 관통하는 중상에도 불구하고 분전하여 전과를 거둠으로써 중랑장(中郎將)에 특진하였다.

그 뒤 인후를 따라 원나라에 들어가 원제(元帝)로부터 용사라는 칭찬을 받고 백금을 받았다. 뒤에 충청·전라 양도 찰방이 되어 간교한 자들을 억누르고 고아와 자식 없는 늙은이들을 보살펴서 그 일대가 평온해졌다. 충선왕(忠宣王) 때 호군(護軍)이 되었으며, 전농사(典農司)와 유비창(有備倉)의 일을 관장하였다.

1318년(충숙왕 5)에 상호군(上護軍)으로서 탐라존무사(耽羅存撫使)가 되어, 목사와 왕자를 추방하고 반란을 일으킨 제주민(濟州民) 사용(使用)·김성(金成)·엄복(嚴卜) 등을 토벌하고, 돌아와 밀직부사가 되었다. 1321년에 옥사가 일어나 귀양갔다가 풀려나온 뒤에는 거문고와 바둑으로 여생을 보냈다. 배정지는 체구가 크고 무인의 재략(才略)에 뛰어났다.

상훈과 추모

나주의 초동사(草洞祠)에 제향되었다.

참고문헌

『고려사(高麗史)』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